기사 공유하기

로고

불법모금 혐의 '박원순재단' 수사 착수

9일 불법모금 혐의 고발인 민족신문 김기백 대표 고발인 조사

박종덕 기자/호남취재본부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1-11-10 15:04 수정 2011-11-10 16:02

▲ ⓒ아름다운 재단 홈페이지 기부금 사용내역서

 

"왜 하필이면 3 건만 신고했는지, 그것이 궁금했는데, 검찰도 그 점을 매우 궁금하게 생각하더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불법모금 의혹에 대해 검찰에서 고발인 조사를 받은 민족신문 김기백 대표가 검찰조사를 받은 직후 본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아름다운재단이 80여건이 넘는 캠페인성 모집을 통해 기부를 했는데, 그중에서 3 건만 신고했는데, 그 이유를 모르겠다"라며 "조만간 검찰서 재단관계자를 불러 조사한다고 하니, 그 결과가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그는 "검찰도 상당한 분량의 자료를 확보해 놓은 걸 보니, 수사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지 않겠냐"라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가 배당받은 이 사건은 서울시장 선거당시 '표적수사' 논란이 일자 "배당만 했을 뿐 어떤 수사도 한 적이 없다"며 선거 이후로 수사를 미룬 바 있다.

김 대표는 지난달 13일 "아름다운재단이 10년 동안 1,000억원에 달하는 기부금을 모집했음에도 행정안전부와 서울시에 기부금 액수를 신고한 것은 단 세 차례 뿐"이라며 박 시장과 재단을 고발했다.

기부금품 모집과 사용에 관한 법률상 모금액이 10억원 이상일 경우 행정안전부에, 10억원 미만 1000만원 이상일 때는 서울시에 모금 사실을 등록해야 한다.

검찰은 이 사건을 곧장 현 수사팀에 배당했다.

한편 김 대표는 고발인 조사를 받기에 앞서 재단에 내용증명을 보내 "모든 금전 출납과 재정-재산 현황 및 사용처를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불응시 국민감사를 청구하겠다"고 경고했다.

또한 "공개된 자료가 별다른 탈법-불법이나 하자가 없는 것으로 공인된다면 즉시 사과하는 것은 물론, 재단 또는 시청 앞에 거적을 깔고라도 석고대죄를 드릴 용의까지 있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