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나경원 공약, 고도제한 완화, '지역상생 프로젝트'

"서울 변두리 10곳 `지역거점'으로 육성"`수임료 세금탈루' 의혹에 "사무장이 회계 전담"

입력 2011-10-20 12:03 수정 2011-10-20 12:10

▲ 한나라당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19일 오전 서울 성북구 장위동 장위전통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연합뉴스

한나라당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는 20일 서울 변두리 지역의 고도제한을 완화하고 상업지역을 확대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지역상생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나 후보는 이날 오전 수유동에서 전문가들과 함께 한 `서울 균형발전 정책 간담회'에서 "고도ㆍ경관지구라는 수십년 묵은 중복규제 완화로 변두리 지역을 지역발전 거점으로 변화시킬 제도적 기반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행 `층수ㆍ높이' 중복규제를 `높이'만으로 단일규제하는 등 고도제한 규제를 완화키로 했다.

층수 제한 폐지 시 최고 2개층의 추가 건축이 가능, 표류 중인 주거환경개선사업이 힘을 받을 것이라는 게 나 후보 측 설명이다.

나 후보는 또 서울 변두리에 위치한 상계ㆍ창동, 불광, 사당, 천호, 상암, 대림, 신도림, 망우, 양재, 마곡 지역을 `10대 지역거점'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이들 지역을 강남ㆍ도심처럼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나 후보는 상업지역 확대, 복합환승센터, 주거복합화 등을 제시했다. 서남권은 신경제 거점도시, 동북권은 수변중심도시, 서북권은 경제문화 활력도시로 각각 특화한다는 구상도 밝혔다.

특히 나 후보는 상업지역이 부족한 자치구에 상업지역 면적을 확대, 계획적 개발을 유도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자치구별 상업지역 면적은 종로(65.5%), 강남(36.7%) 등은 서울 평균(22.3%)을 웃돌지만 광진, 금천, 구로, 성동, 도봉 등은 0.1∼8.2%에 불과하다.

나 후보는 "상업지역 확대를 통해 발생하는 개발이익은 공공임대주택, 청년창업공간 등 공익적 목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나 후보는 이날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부친 운영 학교재단를 둘러싼 의혹에 "평생 교육자로 명예롭게 산 아버지에 대한 허위사실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후보는 자신이 부친 운영 학교재단 이사로 등재된 데 대해 "못할 이유가 없으며 신고하고 허가받은 것"이라고, 부친 학교의 교사들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데 대해선 "정치 조직을 갖고 후원한 게 아니라 자발적으로 한 것이며, 2004년 당시에는 공무원도 후원금을 줄 수 있었다"고 각각 설명했다.

또 2003∼2004년 변호사 시절 직원 명의 계좌로 수임료를 받아 세금 탈루로 연결될 수 있다는 의혹에 대해 나 후보 측 관계자는 "당시 회계관리는 사무장이 전담한 만큼 10년이 지난 지금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