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곽노현 구속] 與 “즉각 사퇴”..野 “법원 유감”

김기현 “썩은내 나는 야권단일화 뒷거래 낱낱이 밝혀야”이용섭 “법원이 피의자의 기본적 권리를 빼앗았다”

입력 2011-09-10 12:06 수정 2011-09-11 00:00

정치권은 10일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이 지난해 교육감 선거에서 후보자를 매수한 혐의로 구속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나라당은 곽 교육감이 구속된 이상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압박 강도를 높였다. 반면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법원의 판단이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김기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부패진보와 위선진보의 상징이 된 곽 교육감은 더는 선의라는 궤변으로 국민을 농락하지 말고 거짓 변명을 참회하고 석고대죄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나아가 “검찰은 지위고하를 가리지 말고 추잡하고 썩은 냄새가 나는 야권단일화 뒷거래와 그 돈의 출처 등을 한 점 의혹 없이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선진당 임영호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깨끗한 선거풍토를 만들고 교육의 편향된 흐름을 바로잡기 위해서라도 구속수사는 필요했다”고 한나라당과 보폭을 맞췄다.

임 대변인은 “곽 교육감은 뼈저리게 반성하고 즉각 사퇴해 서울교육을 더 훼손하지 않기 바란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 이용섭 대변인은 “의도적으로 피의사실을 공표하며 ‘마녀사냥’하는 검찰의 행태에 법원이 박자를 맞춘 셈”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곽 교육감에게 방어권을 행사할 기회가 주어져야 하는데도 법원이 피의자의 기본적 권리를 빼앗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법원마저 공정성이 흔들리고 객관적 판단이 흐려진 것이라는 비난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