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나이지리아 UN건물 폭탄테러..18명 사망(종합2보)

"폭탄 실은 자동차 돌진"..사상자 늘어날 듯한국 대사관 "한국인 피해 없어"

입력 2011-08-26 22:22 | 수정 2011-08-26 22:42
나이지리아 수도 아부자에 있는 유엔 건물에서 26일 오전 11시(현지시간)께 자살 폭탄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이 발생해 최소한 18명이 사망했다고 AP, AF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현지 보안 관계자와 목격자에 따르면 폭발물을 실은 혼다 어코드 승용차가 돌진, 유엔 정문을 통과해 4층 규모의 유엔 빌딩에 근접해 폭발했다.

평소 400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이 건물에서 일하는 유엔아동기금(UNICEF)의 한 직원은 "곳곳에 시신이 널려 있다. 많은 사람이 사망했다"고 말한 것으로 AP 통신은 전했다.

이와 관련, 폭발 현장에서 구조 작업을 지휘하고 있는 한 경찰 간부는 "사망자가 18명이며 8명이 부상했다"고 AFP 통신에 밝혔다.

그는 폭발로 손상을 입은 유엔 건물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있는지 모른다며 계속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 목격자들은 이날 발생한 거대한 폭발로 인해 건물 한쪽이 무너져 내렸다면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제네바의 유엔 대변인인 알레산드라 벨루치는 이번 폭발이 폭탄 공격으로 인한 것이라고 확인했다.

이번 폭발과 관련해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단체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으나 나이지리아에서는 지난 6월 급진 이슬람무장단체인 '보코 하람'이 아부자 소재 경찰 본부 건물에 자동차를 이용한 폭탄 테러를 벌여 2명이 사망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아부자의 독립 50주년 기념식 행사장 인근에서 반군 단체가 연루된 연쇄 폭탄 테러가 발생해 12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다쳤다.

한편 아부자에 있는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이날 폭발로 인한 한국인 피해는 오후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