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드라마 주인공 직업 최고인기는 '기업임원'

입력 2010-02-26 09:29 수정 2010-02-26 10:43

한국 드라마의 주인공은 대부분 고소득의 안정적인 직업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등장한 직업은 기업 임원이었고 3위는 의사였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는 26일 지난해 KBS MBC SBS 지상파 3사에서 방영된 드라마(사극 제외) 51편의 남녀 주인공 직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CEO 등 기업 임원이 주인공으로 나온 드라마는 10편이었다. ‘남자이야기’(김강우) ‘보석비빔밥’(이태곤) ‘미워도 다시한번’(박상원) ‘내 인생의 황금기’(이종원) ‘밥 줘’(김성민) ‘천만번 사랑해’(정겨운) ‘태양을 삼켜라’(이완) 등에서 주연급 연기자들이 CEO나 임원으로 나왔다.
 
의사도 8편에 나와 2위를 차지했다. ‘천사의 유혹’에서 김태현, ‘카인과 아벨’에서 소지섭과 신현준, ‘사랑은 아무나 하나’의 유호정, ‘살맛납니다’의 이태성, ‘결혼 못하는 남자’의 엄정화가 의사로 등장했다.
 
이들의 뒤를 이어 운동선수, 연예인, 검사·변호사, 디자이너가 각각 5편의 드라마에 나왔다.
 
운동선수가 주인공이 된 드라마는 종합격투기를 다룬 ‘드림’(김범), 야구의 ‘2009 외인구단’(윤태영), 피겨스케이트 선수가 나온 ‘트리플’(민효린) 등이 있었다. 연예인으로는 ‘미남이시네요’의 장근석과 박신혜, ‘스타의 연인’의 최지우, ‘그저 바라보다가’의 김아중 등이 출연했다.
 
검사·변호사는 ‘파트너’(이동욱 김현주, 변호사) ‘아가씨를 부탁해’(정일우, 변호사) ‘에덴의 동쪽’(연정훈, 검사) 등에서, 디자이너는 ‘천사의 유혹’(이소연, 가구디자이너) ‘너는 내 운명’(윤아, 리빙디자이너) ‘수상한 삼형제’(오지은, 주얼리디자이너) 등에서 등장했다.
 
이외에 작가와 건축가가 주인공인 드라마는 각각 4편이었다.
 
대중들에게 다소 생소한 이색직업도 눈길을 끌었다. ‘떼루아’에 나온 김주혁의 직업은 소믈리에다. 소믈리에는 전문적으로 와인을 만들고 음식에 걸맞는 와인을 추천하는 사람이다. ‘사랑은 아무나 하나’에서 테이는 바리스타로 나왔다. 바리스타는 커피를 만드는 숙련가다. ‘두 아내’에서 손태영은 꽃을 소재로 아름다운 장식이나 연출을 하는 플로리스트로 나왔고 ‘아이리스’에서 이병헌과 김태희는 가상의 특수조직 NSS(국가안전국) 요원으로 출연했다.
 
인크루트는 "이번 조사는 드라마 줄거리를 끌어 나가는 주연급 출연자를 대상으로 했고 같은 드라마 내에서는 같은 직업군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감안해 같은 드라마의 동일 직업은 하나로 봤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