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BS노조 "정연주출근 목숨걸고 저지한다"

입력 2006-11-16 18:27 수정 2006-11-16 23:48

KBS 노동조합(위원장 진종철)은 16일 차기 KBS 사장으로 임명제청된 정연주 전 KBS 사장에 대해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KBS 노조는 이날 결의문을 내고 “KBS 정치적 독립을 열망하던 조합원들에게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현 사태의 책임을 지기 위해 목숨걸고 모든 수단을 이용해 정씨의 출근을 막겠다”고 말했다.

KBS 노조는 15일 오후 비대위를 열고 출근저지 투쟁을 결의했다. 출근저지는 현 집행부의 임기가 끝나는 12월말까지 계속될 방침이다. KBS 노조는 지난 7월 임기가 끝난 정 전 사장이 방송법에 따라 직무대행 역할을 수행하려고 출근했을 때도 저지 투쟁을 벌였다.

이들은 이번 사태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는 사장추천위원회를 제도화시키지도, 정씨의 사장 제청을 막지도 못했다. 덜 쉬고 덜 잤으면 ‘굴종’의 KBS 역사에 정치적 독립의 초석을 놓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 때문에 지난 며칠 잠을 이룰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또 “당장 모든 비대위원들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으나 그것은 가장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현 사태의 근본책임은 노무현 정권과 KBS 이사회, 정씨에게 있다. 방송을 자신들의 전리품으로 생각하는 노 정권과, 사추위라는 최소한의 민주적 틀마저 걷어차며 정권 거수기 역할을 한 이사회와 정씨를 놔두고 순순히 물러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정권의 하수인’ 정씨가 KBS에 낙하산으로 입성하는 것을 막는 것만이 현 사태의 책임을 지는 행동”이라면서 “아직 사태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방송독립 의지까지 버릴 수는 없다”며 결의를 다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