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원주산림항공관리소, 주말 치악산 인명구조

입력 2006-11-13 17:00 수정 2006-11-13 18:36

원주산림항공관리소(소장 박원희)는 12일 14시 20분경 치악산 국립공원 비로봉 정상에서 조난자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하여 긴급 구조에 나섰다.

상황 접수 후 산림청 헬기와 산림항공관리소 산악구조대원이 긴급 출동하여 치악산 비로봉 정상에 도착하여 신속하게 조난자 이모(남,49세)씨를 구조하였다. 이씨는 주말을 맞이하여 치악산을 등반하던 중 비로봉 정상에서 갑작스런 양쪽 하지마비 증상을 일으켜 구조요청을 하였다고 한다.

이날 구조에 나선 박광복 구조대원(35)은 “급작스런 등산은 여러 가지 부상을 불러올 수 있으므로 등산 시작 전에 무릎과 발목을 충분히 풀어주고 가벼운 스트레칭을 해 몸을 유연하게 하는 것이 좋다. 평소 운동부족으로 인해 건강상태가 좋지 않을 때에는 등산을 삼가는 것이 바람직하고 산행 중이라도 건강상태가 나쁠 때는 산행을 중지하는 것이 사고 예방의 지름길이다”고 충고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윤서인의 뉴데툰

특종

미디어비평

뉴데일리 칼럼 프린트 버전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