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나라에 침 뱉는 교과서 찢어야 나라 장래 있다

입력 2006-05-12 09:12 수정 2006-05-12 11:33

동아일보 12일 사설입니다. 네티즌의 사색과 토론을 기대하며 소개합니다.

자유교육포럼, 뉴라이트교사연합, 북한민주화포럼 등 시민단체는 한국 근현대사 고교교과서 개정을 위한 국민운동에 들어간다고 어제 밝혔다. 이날 ‘교과서, 어떻게 바로잡을 것인가’ 심포지엄에서 김광동 나라정책원장은 금성출판사의 ‘한국 근현대사’ 시각이 “북한의 김일성주의 역사서와 놀랄 만큼 똑같다”고 밝혔다. 광복 후 남한에서 새로운 국가를 건설하려는 노력은 좌절된 것처럼 쓰고, 북한에 대해서는 ‘사회주의 국가 건설이라는 이념적 명분을 가지고 있었으며 대중의 지지를 받고 있던 김일성’이라고 묘사한 점만 봐도 그렇다는 지적이다.

이런 교과서를 만들어 가르치면 나라와 국민의 장래에 도움이 되겠는가. 자라나는 세대와 국가에 미칠 해악(害惡)이 심대하다고 우리는 단언한다.

금성출판사의 역사교과서는 2004년 국회 국정감사에서 좌편향적이라고 지적됐다. 당시 안병영 교육부총리는 편향성을 시인하고 수정하겠다고 했다가 열린우리당이 반발하자 번복했다. 그래서 열린우리당의 정체성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런데도 이 교과서를 채택한 학교는 2년 전 701곳에서 현재 754곳으로 늘었다. ‘한국의 근현대사는 실패한 역사’라는 현 정권의 좌편향적 역사인식이 ‘코드 교과서’를 통해 어린 학생들에게 전파되고 있는 것이다.

교육부는 지난해 말 펴낸 ‘근현대사 교수 학습자료’에서 금성출판사 교과서 못지않게 대한민국 건국을 깎아내렸다. 햇솜 같은 감수성을 지닌 청소년들에게 성공한 한국보다 실패한 북한을 따르도록 세뇌시킨다면 이는 반국가 행위다.

자유민주주의를 추구하는 대한민국 체제의 정당성을 일깨우는 것은 세계 속의 민주시민을 기르는 데 필수적이다. ‘사랑해야 될 나라에 침을 뱉는’ 교과서를 찢어 없애고 바른 교과서를 만들어야 한다. 2세들을 세계와 시대에 뒤떨어진 좌파적 역사관에 빠지게 해서는 개인도 국가도 미래가 없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