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열린당, 강금실 데리고 위장경선 하지마라

입력 2006-04-12 14:36 | 수정 2006-04-12 16:49
문화일보 12일자 사설 '여당, 서울시장 후보 위장경선으로 가나'입니다. 네티즌의 사색과 토론을 기대하며 소개합니다.

열린우리당 내에서 서울시장 후보 선출을 놓고 벌어지는 장면은 그야말로 눈가리고 아옹하는 식의 이율배반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우선 서울시장 후보를 선출하는 데 있어 경선 방식을 채택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 자체가 앞뒤가 맞지 않는 논리다. 정동영 당의장과 김근태 최고위원 등 내로라 하는 당내 실력자들이 강금실 전 법무장관의 영입에 총력을 기울여 강 전 장관의 5일 후보 출마선언 및 6일 입당을 성사시켰다. 그럼에도 강 전 장관과 연초 출마 출사표를 내면서 이후 주례 정책발표회를 가져온 이계안 의원의 경선이라는 모양새를 갖춰 ‘흥행 효과’를 높이려 하고 있지만 시민의 눈에는 ‘위장 경선’으로 비치는 게 사실이다.

강 전 장관을 영입했다해도 이들 두 후보가 공정한 상황과 조건 속에서 경쟁을 통해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당내 경선 구조를 만드는 것이 당 지도부가 감당해야 할 최소한의 책임이다. 경선과 관련한 현 당헌 당규는 기간당원 30%, 일반당원 20%, 그 밖의 50%에 대해서는 국민참여 방식 내지 여론조사 방식을 정하고 있다. 당내 주류는 기간·일반당원 이외의 ‘50%’를 국민참여 방식이 아닌 여론조사 방식으로 밀어붙였다. 강 전 장관의 인기도를 감안하면 그 방식이 그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구도이기 때문이고, 따라서 경선 자체가 ‘통과 의례’에 지나지 않게 되기 때문이다. 여당은 2004년 총선이래 국민참여 경선이 마치 정치개혁의 알파요 오메가인 듯 내세우더니 이젠 인기 높낮이를 좇아 여론조사 방식으로 돌아서는 것이다. 이런 행태가 사실상의 ‘낙하산 공천’일진대 권위주의 시절과 뭐가 다른가.

여당은 5·31선거의 전범이어야 할 서울시장 선거부터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는 승리 지상주의에 빠져 ‘무늬만 경선’의 이미지 정치로 희화하고 있다. 여당은 “강금실에 대한 보도가 ‘연예가중계’를 보는 것 같다”고 한 정치권 일각의 지적을 부끄러워해야 한다. 서울시장 후보경선부터 공정하게 실시해 5·31 선거 전반을 공정하게 이끌기 바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