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정원, 탈북자 미국여행 감시"

입력 2006-02-06 14:32 | 수정 2006-02-06 15:52
국정원이나 통일부 직원이 탈북자들이 미국 여행을 할때 감시를 위해 동행하며 탈북자들에게 미국내에서 북한 문제와 노무현 정권 비판을 하지 말라는 협박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북한 실상을 증언했다는 이유로 탈북자들에게 폭행까지 가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미국 워싱턴의 한인 인터넷신문 ‘인사이드월드(www.usinsideworld.com)'는 3일 탈북자 마영애씨의 미국 망명신청 관련 소식을 보도했다. 중국에서 공작원 활동을 하다 탈북, 2000년 한국에 입국했던 마씨는 미국에서 북한 관련 증언을 했다는 이유로 한국 정부가 여권 연장을 해주지 않고 주민등록까지 말소했다며 지난달 25일 미국에 망명신청을 했다.

마씨는 미국 국토안보부에 제출한 망명신청서에서 “노무현 정권은 미국 여행을 하는 탈북자들에게 ‘워싱턴 연방의회에서 열리는 북한 문제 청문회에 참석하지 마라’, ‘북한 인권 관련 미 NGO단체의 행사에 참석하지 마라’, ‘교회 행사나 간증 시간에 북한 문제를 이야기 하거나 탈북자 진상을 말하지 마라’, ‘노무현 정권에 대한 비판을 하지 마라’는 교육을 시키고 있다”고 증언했다.

마씨는 2000년 한국에 정착한 후 북한음식점을 경영하며 탈북자들로 구성된 ‘평양예술단’을 운영해 온 인물로 알려졌다. 2004년 미국 LA 한인 교회의 초청으로 미국으로 건너간 마씨와 예술단 단원들은 1년간 미국 전역을 돌면서 북한 인권 실태를 폭로해왔다.

오씨와 예술단원의 행동을 감시하던 국정원 직원 오모씨는 ‘주의하라’는 경고를 하다 급기야는 호텔방에서 마씨를 구타하며 ‘두번 다시 외국에 못나가게 해주겠다. 서울에 돌아가면 용서하지 않겠다’는 협박까지 했다고 인사이드월드는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2005년 미국 비자가 만료된 마씨는 미국 뉴욕 총 영사관에 연장 신청을 했지만 거부당했고 한국 정부는 ‘무조건 귀국하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이런 사실을 미국 현지 언론들이 보도하자 한국 정부는 ‘괘씸죄’를 적용해 마씨의 한국 주민등록까지 말소시켰다고 전했다. 미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국은 마씨의 정치 망명 신청을 접수하고 진상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