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북한여성 수천명 중국서 '성노예'전락"

입력 2005-12-10 16:41 | 수정 2005-12-10 16:51

중국에는 수 천명의 북한여성들이 송환 위협을 받으면서 성노예(sex slaves)로 전락해 비참한 생활을 하고 있다고 존 밀러 미국 국무부 국제 인신매매 담당 대사가 9일 밝혔다.

중국을 방문 중인 밀러 대사는 이날 이틀간에 걸쳐 중국 관리들과 회동한 뒤 이들 ‘현대판 노예 매매’의 주된 희생자는 매춘과 결혼을 강요당하는 여성과 소녀들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밀러 대사는 중국정부에 북한여성을 북한으로 송환하지 말라고 촉구하고 “북한으로 송환되면 이들 여성은 처벌을 받게 될 것이고 때로는 사형에 처해질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중국의 매춘 시장에 팔려오거나 결혼을 강요당하는 북한여성이 연간 얼마나 되는지 정확한 통계자료는 없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이 문제가 심각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밀러 대사는 국제 구호단체들이 매년 수십만명의 북한인들이 중국으로 도피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가운데 이 중 30-50%가 인신매매의 희생자가 되는 것으로 전했다.

중국 국가안전부와 전중국 여성연맹 관계자들과 회동한 그는 “이 문제에 대해 중국 당국과 심도 있는 대화를 처음으로 나눴다”면서 동남아시아와 미국 등 전세계 매춘여성의 주 공급원으로 중국이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언론보도에 따르면 북-중 국경지역에서 북한 여성들은 수백달러에서 1000달러 정도의 몸값을 받고 농부들과 결혼하는 방식으로 중국으로 팔려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들 여성이 다시 북으로 송환되면 최소한 5년이상 구금되며 심지어 사형에 처해지는 경우도 없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밀러 대사는 중국에 강제노역에 시달리는 북한 남성들을 보호하기 위한 법률을 마련할 것을 아울러 요구했다.[북경AP.로이터=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핫이슈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회의장이 같은 당 동료 시의원 수십 명에게 수차례에 걸쳐 집단적으로 성접대를 하고, 금품과 향응을 제공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박완주·박원순·오거돈·안희정 씨 등 민주당 정치인들의 잇따른 성추문과 현역인 최강욱 의원의..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