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 보기

리퍼트 美대사 피습 계기로 ‘애국법’ 위반 조사할 수도
재미종북, 오바마 협박광고…FBI 노길남 수사 착수
FBI LA지부서 수사 착수…재미동포전국연합회, 오바마 협박메시지 전면광고
[전경웅 기자]  2015-03-17 17:19:31
글자크기 확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 채널A는 美FBI가 재미종북인사 노길남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지난 16일 보도했다. ⓒ채널A 보도화면 캡쳐


그동안 미국 ‘엉덩이 뒤’에서 설치던 재미종북세력들이 美연방정부의 ‘매운 맛’을 보게 될까.

美연방수사국(FBI)이 재미종북인사 노길남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채널 A가 16일 재미우파단체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노길남은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80년대 미국으로 건너간 뒤부터 꾸준히 종북활동을 펼치고 있다. 90년대 후반부터 ‘민족통신’이라는 종북매체를 운영하며, 재미동포전국연합회(KANCC)라는 재미종북단체와 김씨 일가에 대한 ‘충성 경쟁’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길남은 지금까지 70여 차례 북한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에도 몇 차례 방문한 바 있다. 2006년에는 ‘재외동포 언론인’ 자격으로 입국해 한명숙 당시 국무총리와 공관에서 오찬을 갖는가 하면, 이해찬 前총리와 만나기도 했다고 한다.

▲ 노길남은 2006년 재외교포 언론인 자격으로 방한, 한명숙 前총리와 공관에서 오찬을 가진 적도 있다고 한다. ⓒ채널A 보도화면 캡쳐


노길남은 미국에서 공공연히 북한을 찬양하고 한국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왔다. 그 가운데 채널 A가 전한 일부 내용이다. 

“대한민국에 인권이 없지 북한에 왜 인권이 없습니까? 대한민국이 인권을 얘기할 처지가 못 되는 게 아니에요? 전 세계에서 자주권이 확립된 곳이 북한이고, 저 쪽에는 노동자들 인권이 보장돼서 실업자가 없잖아요. 외형으로 보면 북한이 못사는 것처럼 보이지만, 내용으로 보면 대한민국보다 훨씬 낫죠.”


노길남은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서도 상스런 욕을 퍼부으며 비방한 적이 있다.

“XX들이 나라도 아닌 정치를 하는 거예요. XX들이, 박근혜는 국제XX예요.”


노길남은 지난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美대사에 대한 김기종의 테러를 ‘용기 있는 행동’이라고 극찬하며 미국을 ‘테러국가’라고 부르기도 했다.

“가장 더럽고 흉악한 테러범은 바로 미국이다. 이번 사건은 민족을 사랑하고 정의를 위해서 자기 목숨까지도 바칠 수 있다는 진정한 보수주의자의 행동이다.”


이 같은 노길남과 그를 따르는 재미종북세력에 대해 FBI가 재미교포 우파단체인 ‘애국동지회’ 관계자에게 명단을 요청했다는 것이다.

션 리 애국동지회 회장은 FBI에 자료를 제공하면서 “이 명단에 있는 종북세력은 북한의 지령을 받고, 제2, 제3의 김기종이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고 채널A에 전했다.

▲ 재미종북단체 '재미동포전국연합회(KANCC)는 미국 내 종북세력들로부터 성금을 걷어 뉴욕타임스(NYT)에 오바마에 보내는 협박편지를 전면광고로 싣기도 했다. ⓒ재미종북매체 '민족통신'의 인증샷


이처럼 美서부에서는 FBI가 노길남과 그 추종세력들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다른 美종북세력들은 오바마 美대통령을 향한 협박 메시지를 뉴욕타임스에 전면광고로 실어 물의를 빚고 있다.

美최대 종북단체로 알려진 ‘재미동포전국연합회(KANCC)’의 수석 부회장 박문재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이 광고에는 “北-美간 평화협정을 체결하라”면서 김정은 집단의 주체사상을 정당화하고, 북한 인권문제를 부정하면서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하는 메시지가 담겼다.

이 광고 내용 가운데는 “북한 지도자들은 핵전력이, 미국과 같이 그들을 위협하는 나라들 이외에는 어떤 나라에도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누차 선언한 바 있다”면서 “북한의 핵무기 기술이 점차 발달해가고 있기 때문에 한반도는 물론 일본, 오키나와, 괌, 美본토까지 가공할 만한 대량살상사태에 휩쓸릴 수 있다”는 협박도 포함돼 있다.

몇몇 안보 전문가들은 FBI LA지부에서 노길남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나온 ‘재미동포전국연합회’의 이런 광고는 FBI에게 자기네를 수사를 해달라는 요청으로 보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은 2001년 9.11 테러 이후 대테러 기구를 전면 개편해 법무부 산하 FBI는 물론 국토안보부(DHS), 국가대테러센터(NCTC) 등도 개입할 수 있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특히 미국의 적성국과 관련된 단체에 대해서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항시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재미종북단체들의 경우에는 2005년 예정웅 간첩사건 이후부터 주요 단체와 관계자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관련기사
이전 페이지 바로가기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