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속통합기획 자문사업' 거쳐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완료한 첫 사례준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 상향 … 최고 70층으로 높이 완화 등
  • 위치도. ⓒ서울시 제공
    ▲ 위치도. ⓒ서울시 제공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아파트가 28개동 6491가구로 재건축된다.

    서울시는 제3차 도시계획위원회(수권분과)를 개최해 송파구 잠실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변경, 잠실주공5단지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결정(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고 3일 밝혔다.

    잠실주공5단지는 서울시에서 추진 중인 신속통합기획 자문사업(Fast -Track)을 거쳐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완료한 첫 사례다. 현재 30개동 3930가구(1978년 준공)인 단지를 28개동 6491가구로 재건축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잠실역 인근 복합시설 용지를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 상향했다.

    3종일반주거지역은 35층에서 49층으로, 준주거 복합용지는 50층에서 70층으로 높이가 완화됐다.

    높이(층수) 상향과 연계해 건폐율을 낮춰 보행자 시점의 개방감을 높이고, 구역 내 공원 2개소를 신설해 열린 공간 조성에 노력했다.

    또한 한강으로 연결되는 입체보행교를 새로 만들어 잠실역에서 한강으로 접근성을 높였다.

    정비계획 변경을 통해서는 신천초등학교를 존치하고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학교신설 여부가 불확실한 중학교는 공공공지로 임시 결정 후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후 학교로 변경토록 계획했다.

    이에 따라 학교설치 계획이 무산되더라도 별도의 정비계획 변경 없이 정비사업이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했다.

    송파구 잠실동 27번지 일대인 사업지(35만8077㎡)는 지난 2022년 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변경을 통해 공동주택 6350가구 최고 50층으로 재건축 정비계획이 결정(변경)됐었다.

    이후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에 따라 기존에 일률적으로 경직되게 운영된 높이(층수) 기준을 지역 특성을 고려해 다양한 경관이 창출될 수 있도록 유연하게 변경됐다.

    조합은 패스트트랙으로 정비계획 변경을 추진해 지난해 9월 자문회의를 시작한지 6개월여 만에 이번 도시계획위원회(수권분과) 심의를 통과했다.

    잠실주공5단지는 이번 수정가결된 내용을 반영해 재공람, 정비계획 변경 고시 후 올해 도입된 통합심의(건축, 교통, 교육 등)를 통해 건축계획을 신속히 확정하고 사업이 본격 추진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배치도(안). ⓒ서울시 제공
    ▲ 배치도(안). ⓒ서울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