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예술단, 막바지 연습 현장 공개…3월 8~24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 창작가무극 '다윈 영의 악의 기원' 연습 현장.ⓒ서울예술단
    ▲ 창작가무극 '다윈 영의 악의 기원' 연습 현장.ⓒ서울예술단
    서울예술단은 내달 8일 개막을 앞두고 창작가무극 '다윈 영의 악의 기원'이 막바지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다윈 영의 악의 기원'은 2016년 요절한 박지리 작가의 동명 소설을 무대로 옮긴 작품이다. 3대에 걸친 살인사건의 진실 뒤에 감춰진 선과 악의 갈등, 1지구부터 9지구까지 나눠진 계급사회에 관한 문제들을 정면으로 다룬다. 

    2018년 초연 이후 2019년 재연, 2021년 삼연에 걸쳐 넓은 관객층을 확보했다. 극작·작사를 맡은 이희준은 약 856쪽에 달하는 방대한 서사의 원작을 속도감 있게 압축했으며, '죄의 대물림'이라는 소재를 심도 있게 펼쳐낸다.

    공개된 연습 현장 사진에는 각자의 배역에 몰입해 열연을 펼치고 있는 '다윈' 역의 윤태호·인성, '니스' 역 최인형·김승대를 비롯한 주요 배역들과 서울예술단 단원들의 앙상블이 돋보이는 군무 장면 등이 담겨 있다.
  • 창작가무극 '다윈 영의 악의 기원' 연습 현장.ⓒ서울예술단
    ▲ 창작가무극 '다윈 영의 악의 기원' 연습 현장.ⓒ서울예술단
    '다윈' 역의 윤태호·인성은 순수한 소년부터 아버지의 비밀을 알게 되며 흑화하는 모습까지 극적인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모두가 존경하는 교육부 장관 '니스' 역의 최인형·김승대는 작품의 하이라이트 장면으로 꼽히는 '괴물'과 '푸른 눈의 목격자' 등 강렬한 넘버들을 흡인력 넘치는 연기로 소화했다.

    오경택 연출은 "이번 네 번째 시즌은 새 캐스트의 조합이 주는 신선함을 선사하고자 했다. 새로운 '다윈' 역의 두 배우는 한층 순수하고 풋풋한 캐릭터의 구현이 강점이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큰 변화는 '러너' 역할을 한 배우가 맡아 소년 시절부터 중년·노년까지 연기하는 건데, 삼대가 똑같은 후드를 입고 부르는 넘버 '푸른 눈의 목격자'를 통해 '죄의 대물림'이라는 주제의식을 강화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다윈 영의 악의 기원'은 3월 8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