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이혜훈·이영 서울 중-성동을 면접 진행지역구 출마지 재배치 가능성에 "옮길 생각 없어"
  • 서울 중구 성동을에 지원한 예비 후보자인 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혜훈 전 의원, 하태경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공천면접심사를 받기위해 대기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 서울 중구 성동을에 지원한 예비 후보자인 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혜훈 전 의원, 하태경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공천면접심사를 받기위해 대기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4·10국회의원총선거를 앞두고 서울 중-성동을에 예비후보자들이 몰려 재배치를 검토했지만 해당 예비후보자들은 해당 가능성과 관련 "응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동일한 지역에 지원자들이 몰린 경우 재배치해 경쟁에서 승리해야 될 것 같다. 특히 서울지역에 그런 부분이 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중-성동을에는 3선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과 서울 서초갑에서 3선을 지낸 이혜훈 전 의원, 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등 여당 인사 세 명이 공천을 신청했다. 거물급 여당 인사들이 연이어 중-성동을에 공천을 신청하자 국민의힘 공관위는 재배치 여부를 놓고 공관위원들과 논의하기로 했다.

    다만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이날 "경쟁력 있고 인지도 높은 분들이 어느 지역구에 몰려 있다고 해서 그분들 의사와 관계없이 강제적·인위적으로 재배치하거나 그럴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시작된 국민의힘 공천 예비후보자 면접에서 중-성동을 출마 예비후보자들은 '다른 곳에 출마할 생각은 없다'는 의사를 밝혔다. 중-성동을 출마를 두고 당 내부 경선에 임하더라도 지역구 재배치에는 출마 후보자들 대부분이 거리를 뒀다.

    하 의원은 이날 공천 예비후보자 면접을 마친 뒤  지역구 재배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남은 정치 인생을 중-성동을에 바치겠다"며 "다른 곳에 갈 수 없다"고 일축했다.

    이 전 의원도 "제일 먼저 공천 신청한 사람으로서 다른 곳으로 옮길 생각은 없다"며 "충분히 고민하고 타당한 결정을 내렸는데 뒤늦게 온 사람하고 같은 선상에서 놓일 필요가 없다"고 단언했다.

    반면 이 전 장관은 당의 지역구 재배치 논의를 두고 "출마를 선언하며 기본 논조 중 하나는 당의 승리에 이바지할 수 있는 선택을 하자는 것"이라며 유보적 견해를 내놨다. 

    이 전 장관은 "오늘이 면접이고, 결과를 기다리는 것이 제가 할 일"이라며 "당의 고민을 계속 기다렸고, 앞으로도 협조할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공천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오는 17일까지 면접을 진행한다. 국민의힘은 오는 총선에서 중량감 있는 인사들을 이른바 '한강벨트'에 배치해 수도권 의석을 최대한 많이 탈환한다는 방침이다. 

    윤희숙 전 의원과 권오현 전 대통령실 행정관이 출마를 선언한 서울 중-성동갑도 관심지역 중 하나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현역으로 있는 중-성동갑은 홍 원내대표가 서울 서초을로 자리를 옮긴 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권 전 행정관은 면접을 마친 뒤 "2017년부터 당을 지켜왔고 재건해왔고 윤석열정부를 만들고 초석을 다지는 역할을 해왔다"며 "40대 젊은 정치인이기에 기존 정치인으로서 생각하는 부분 외에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는 부분이 강점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전 의원은 "당이 결정하는 대로 따를 생각"이라며 "서울의 새로운 발전 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는 면에서 저같이 정책을 오래 공부하고 미래지향적인 사람이 기여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