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자유형 400m 1위 쾌거다음 목표는 7월 파리올림픽
  • 김우민이 12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카타르 도하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 김우민이 12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카타르 도하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수영 국가대표 선수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3관왕에 오르며 중장거리 간판 선수로 떠오른 김우민(강원도청·23)은 12일(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도하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2초71의 개인 최고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전체 3위로 결승에 올라 3번 레인에서 경기를 펼친 김우민은 100m 지점부터 선두로 치고 나갔다.

    이후에도 페이스를 잃지 않고 끝까지 선두를 유지한 김우민은 세계 최강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일라이자 위닝턴(호주·23)을 0.15초 차로 제치고 이번 대회 경영 종목에서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건 선수가 됐다.

    이날 김우민은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결승에서 자신이 세운 기록(3분43초92)을 1초21 앞당기며 박태환의 한국 신기록(3분41초53)에 근접하는 호성적을 냈다.

    이전까지 한국 선수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건 박태환이 유일했다. 박태환은 2007년 멜버른, 2011년 상하이 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획득했다.

    김우민은 올 초부터 호주로 건너가 일주일에 60km를 헤엄치고, 세 번씩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는 고강도 훈련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우민은 자신의 다음 목표로 오는 7월 열리는 파리올림픽을 정조준했다.

    김우민은 경기 직후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기록이 이렇게 잘 나올 줄 몰랐다"면서도 "열심히 훈련한 보상이라고 생각한다. 이제 세계선수권 금메달에 만족하지 않고, 남아 있는 파리올림픽에 최대한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