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방문해 '주석 면담' '기업인 격려'"기업인 뜻 아는 국가가 많은 투자 유치"쯔언 떤 상 전 베트남 주석, 전 일정 동행
  • 베트남-한국 문화교류, 기업 연결 행사 및 2023년 북부 삼각주 기업 박람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축사를 하고 있다. ⓒ뉴데일리
    ▲ 베트남-한국 문화교류, 기업 연결 행사 및 2023년 북부 삼각주 기업 박람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축사를 하고 있다. ⓒ뉴데일리
    "(베트남의) 당과 정부 부처, 타이빈성 지도자들이 (한국 기업과) 대화하고 어려움을 신속하게 해소해 주시길 바랍니다. 항상 최고의 조건을 만들고 최대한 지원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베트남을 방문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베트남 정부와 당을 향해 "현지 투자를 하는 한국 기업을 최대한 지원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이명박재단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지난 2일 오전 베트남 국회 부의장, 농업부 장관, 외교부 차관 등 고위 공직자들과 한국-베트남 기업인들이 참석한 '경제박람회'에서 과거 현대건설 사장 시절을 떠올리며 현지 기업인들의 열정과 노고를 치하했다.

    이 전 대통령은 "젊은 시절 기업인으로서 중동 사막 열사(熱砂)의 더위 속에서도 일하고 투자를 한 경험이 있어 기업인들의 심정을 잘 안다"며 "어디에 투자를 하는 것이 이익을 많이 낼 수 있느냐가 기업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그런 차원에서 "이러한 기업인의 뜻을 잘 아는 국가가 많은 투자를 유치할 수 있다"고 단언한 이 전 대통령은 "(한국과 베트남 양국의 고른 발전을 위해) 최고의 조건으로 최대한 지원해 줄 것"을 베트남 정부에 요청했다.
  • 딘 띠엔 융 하노이시 당서기장과 티타임을 갖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뉴데일리
    ▲ 딘 띠엔 융 하노이시 당서기장과 티타임을 갖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뉴데일리
    딘 띠엔 융 하노이시 당서기장 티타임

    앞서 대통령 재임 시 친분을 쌓은 쯔엉 떤 상 베트남 전 국가주석과 응우옌 칵 탄 타이빈성 성장 등의 초청으로 베트남을 찾은 이 전 대통령은 2박 4일간 △보 반 트엉 국가주석과의 면담을 비롯해 △타이빈성·롱안성 한국-베트남 기업인 투자 컨퍼런스 참석 △타이빈 의대 특강 △롱안성 산업단지 시찰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1일 오전 11시 30분께 하노이 공항에 도착한 이 전 대통령은 딘 띠엔 융 하노이시 당서기장의 영접을 받고, 하노이시 인민위원회로 이동해 티타임을 가졌다.

    이 전 대통령은 딘 띠엔 융 당서기장에게 "서울시장 시절 하노이를 방문해 '한강처럼 홍강을 개발하면 좋겠다'는 제안을 했던 기억이 나는데, 그 이후 양국 간 관계가 급속히 발전됐다"며 "하노이시의 발전은 곧 베트남 발전의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이에 딘 띠엔 융 당서기장은 "지난 30년 동안 한국-베트남 관계는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고, 정치 외교뿐만이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긴밀한 관계가 됐다"며 "방금 이 대통령 말씀에 많은 감동과 감사를 드린다"고 화답했다.
  • 박람회장에서 쯔언 떤 상 전 베트남 국가주석과 대화를 하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뉴데일리
    ▲ 박람회장에서 쯔언 떤 상 전 베트남 국가주석과 대화를 하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뉴데일리
    보 반 트엉 베트남 국가주석 면담

    이 전 대통령은 이어 주석궁으로 이동해 보 반 트엉 베트남 국가주석과 약 30분간 면담을 가졌다.

    보 반 트엉 주석은 이 전 대통령에게 "2009년 재임시절 베트남을 방문하셨을 때, 양국관계를 가장 기초적인 단계인 '포괄적 동반자'에서 '전략적 동반자'로 격상시켜 주셨다"며 "당시 저는 지리적으로 먼 곳에서 근무했는데, 상당히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번 윤석열 대통령이 방문했을 때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를 맺었다"며 "지금의 한국-베트남 관계는 이 전 대통령이 양국관계의 기초를 잘 닦아 놓으셨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전 대통령은 "최근 양국관계가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격상된 것을 축하한다"며 "제가 재임시절 베트남을 방문할 때 세웠던 목표보다 훨씬 뛰어넘는 성과를 이뤘다"고 평가했다.

    이후 타이빙성으로 이동해 2일 오전까지 경제박람회 및 컨퍼런스에서 축사를 한 이 전 대통령은 2일 오후, 타이빈 의대를 방문해 현지 학생들을 상대로 자신의 경험을 녹여낸 특강을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이 전 대통령은 어린 시절 국민소득 50달러도 안 되는 한국에서 가난했던 생활을 회상하며 "힘들고 어려웠던 시절을 극복하고 오늘의 저를 있게 한 것은 더 나은 미래에 대한 과감한 도전이었다"고 하노이 의대생들을 격려했다.

    특강이 끝난 후 이 전 대통령은 소아병원으로 이동해 소아 환자들을 격려하고 후원물품을 전달했다.
  • 롱안성 산업단지를 시찰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 ⓒ뉴데일리
    ▲ 롱안성 산업단지를 시찰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 ⓒ뉴데일리
    롱안성 산업단지 시찰 및 인민위원회 방문

    3일 오전 이 전 대통령은 롱안성으로 이동해 산업단지를 시찰하고, 한국과 베트남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이후 롱안성 인민위원회로 이동한 자리에서 쯔언 떤 상 전 베트남 국가주석은 "퇴임 후에도 양국 간 우호를 위해 힘써주시는 이 전 대통령님 같은 국가정상은 드물다"며 이 전 대통령의 방문에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쯔언 떤 상 전 주석은 "이 전 대통령의 재임 당시 관심과 지원으로 한국-베트남의 발전적인 관계가 이뤄질 수 있었음을 베트남 정부 관계자들은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며 "한국 기업들을 많이 도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은 쯔엉 떤 상 베트남 전 주석과 응우옌 칵 탄 타이빈성 성장, 응웬 반 웃 롱안성 성장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특히 이명박 정부 시절 베트남 국가주석을 지낸 쯔엉 떤 상 전 주석은 이 전 대통령의 베트남 모든 일정을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쯔언 떤 상 주석은 이 전 대통령 베트남 방문 마지막 날, 자신의 사저에서 환영만찬을 베풀었다. 쯔언 떤 상 주석의 부인이 손수 음식을 만들어 베푼 환영만찬에서 한국-베트남 두 전직 정상이 다시 한 번 우애를 다졌다는 게 이명박재단 관계자의 전언.
  • 쯔언 떤 상 베트남 전 국가주석의 사저에서 만찬을 즐기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뉴데일리
    ▲ 쯔언 떤 상 베트남 전 국가주석의 사저에서 만찬을 즐기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뉴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