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주장하는 톤이 국민 목소리에 더 가깝다고 본다""김기현·인요한 갈등 빚어도 혁신위 목적 달성해야"
  • 강승규 전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뉴시스
    ▲ 강승규 전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간 충돌이 수면 위로 드러난 가운데 강승규 전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윤석열 대통령도 혁신위의 성공을 바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총선 출마를 위해 대통령실을 나온 지 일주일도 안 된 강 전 수석이 여당 내 갈등국면에서 인 위원장에게 힘을 싣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이다. 

    강 전 수석은 5일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국민의힘 지도부와 인요한 혁신위 간 충돌상황에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갈등을 빚고 있다 하더라도 결국은 한 길로 가고, 혁신위를 출발한 목적을 달성하는 쪽으로 가지 않겠나"라며 "(윤석열) 대통령께서도 그것을 바라실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현 지도부보다 인요한 혁신위의 혁신이 성공하는 것이 국민의 뜻이냐'는 질문에 강 전 수석은 "그런 측면도 강하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사회자가 '대통령의 뜻도 거기에 있다는 것인가'라고 재차 묻자 강 전 수석은 "김기현 대표가 버티느냐라고 제가 결론 내릴 수는 없다고 본다"면서도 "혁신위원장이 혁신을 주장하는 톤이 국민들의 목소리에 더 가까이에 있다고 보는 것이 상식적이라고 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전 수석은 그러면서 국민의힘 지도부와 혁신위 간 충돌을 지켜보는 윤 대통령도 인요한 혁신위의 성공을 기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강 전 수석은 지난 1일 후임자인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에게 인수인계를 하고 총선 출마를 위해 대통령실을 나왔다. 강 전 수석은 기존 지역구인 서울 마포갑이 아닌 고향인 충남 홍성-예산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강 전 수석은 일각에서 거론되는 국민의힘 영남 중진의원들을 물갈이하고 그 자리를 용산 참모와 윤 대통령의 측근으로 채우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누가 진정성 있게 다가가는가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강 전 수석은 "용산 참모들을 거론하는 것은 또 상대가 있기 때문에 그들의 목적이 있을 것"이라며 "혁신이 국민에게 다가가려면 용산 참모들을 위한 형식적인 것인지, 아니면 내용적으로 국민의 마음을 보듬고 국민의 변화 욕구를 추동하려는 것인지는 국민께서 판단하고 그것을 우리들이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강 전 수석은 또 대전·대구를 방문하는 등 대외적으로 활동반경을 넓히는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총선 출마 여부와 관련 "지역구로 나가는 방안이 있고, 비례대표로 나가는 방안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강 전 수석은 그러면서 "지금 많은 국민들이 한동훈 장관에 대해서 기대하는 바가 크고, 전국적이기 때문에 국민의힘 후보들 입장에서는 한 장관이 전국구 등으로 가서 여러 지역의 선거를 지원하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