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체제 민주당, 다양성·민주주의 체계 무너져""제3지대 취지 공감한다… 정리되는 대로 말하겠다"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종현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종현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을 중심으로 한 창당설과 관련해 "취지에 공감한다"며 '신당 창당'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이 전 대표는 4일 연합뉴스TV '뉴스포커스'에 출연해 "지금 대한민국의 핵심적 정치 위기는 신뢰받지 못한 양 정당이 극단으로 투쟁하다보니 아주 생산적이지 못한 정치 양극화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를 저지하기 위한 제3세력 결집 취지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그간 '이재명 대표 체제' 민주당을 정조준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는데, 이를 두고 신당 창당을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이 전 대표는 "너무 길게 끌면 안 되니 생각이 정리되는 대로, 때가 되면 말하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제3세력이라는 것은 양당 모두 싫다는 사람들에게 선택지를 제시하자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 두 분 중 한 분만 고르라는 시험문제가 작년 대선부터 계속돼 오고 있다. 그분들에게 정당이 없다고 생각하는 이들의 의사가 국회라는 제도에 투입될 수 있도록 파이프를 만들어주는 것은 정치 안정을 위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민주당 내 상황에 대한 작심 발언을 이어갔다.

    이 전 대표는 "지금 민주당은 내부 다양성과 당내 민주주의라는 두 가지 면역 체계가 무너졌다"며 "내부 위기의식에도 (당이) 달라지지 않아 나의 기다림도 이제 바닥이 나고 있는 것 같다. 누구든 할 말을 하고 그것 때문에 불이익을 당하지 않게 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했다.

    민주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할 경우 비대위원장 수락 여부에 대해선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 전 대표는 "내가 골똘히 생각하는 것은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어떻게 도울 것인가 하는 것"이라며 "직책이라는 것은 지극히 작은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