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美 바이든, 6년 공석 北인권특사에 줄리 터너 지명

국무부 인권국 16년 근무…NSC 동남아 담당 이력도백악관 "北인권 증진 관련 주로 활동…한국어도 구사"

입력 2023-01-24 10:43 수정 2023-01-24 10:50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2년 5월21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사진=공동취재단)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6년간 공석이었던 북한인권특사를 지명했다. 향후 미국이 북한의 인권문제와 관련해 의견을 적극 개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분석된다.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줄리 터너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 동아태 담당과장을 북한인권특사로 지명하고 상원에 인준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미 정부가 북한인권특사를 지명한 것은 2017년 1월 이후 6년 만의 일이다.

터너 지명자는 인권·노동국에서 16년을 근무하면서 북한인권 증진 관련 문제를 주로 다뤘다. 또 국가안보회의(NSC)에서 동남아시아 업무도 담당한 바 있다.

백악관은 터너를 소개하며 "북한 인권 증진과 관련된 이니셔티브에 주로 초점을 맞춰 활동해왔다"고 강조했다.

터너 지명자는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페퍼다인대학을 졸업한 뒤 메릴랜드 대학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백악관은 터너 과장이 한국어와 불어를 구사한다고도 전했다.

버락 오라마 행정부 당시 로버트 킹 특사가 2009년 1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7년여간 북한인권특사에 재임했지만 이후 후임이 정해지지 않아 지금까지 공석이었다.

이에 미국 정치권 및 북한 인권단체 등에서 우려와 함께 북한인권대사를 조속히 임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나왔다.

2004년 10월 제정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국무부에 신설된 북한인권특사는 대사급 직책으로 미 행정부의 북한인권 정책 수립과 집행 전반에 관여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