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시, 전장연 시위 지하철역 '무정차 통과' 결정… 오세훈, 후속대책 수립 지시

전장연, 9일 '장애인 이동권 예산 증액' 위한 출근길 지하철 시위 전개서울시, 열차 운행 지연 등 시민 불편 크다 판단… "무정차통과 시작"

입력 2022-12-09 15:17 수정 2022-12-09 16:50

▲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전경. ⓒ뉴데일리DB

9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이어간 가운데, 서울시는 전장연이 시위를 벌이는 지하철역을 '무정차통과'해 열차 운행 지연 등 시민 불편을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전장연은 오전 8시부터 서울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에서 장애인 이동권 관련 예산 증액과 법제화 등을 요구하는 출근길 시위를 전개했다. 

전장연은 휠체어를 탄 채 열차에 천천히 올랐다 내리기를 반복하는 등, 열차가 제 시간에 출발하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출근길 시위를 지난해 12월3일부터 이어가고 있다.

서울시 "전장연 시위 지하철 '무정차통과' 시일 내 시작"

서울시는 전장연의 출근길 시위로 인한 시민 피해가 막대하다며, 이들이 시위를 벌이는 지하철역을 그냥 지나쳐 열차에 탑승하지 못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8일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의 검토 결과 전장연의 지하철 시위가 출근길 시민들에게 큰 불편을 주고 있다고 판단했다"며 "구체적인 무정차통과 방법이나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시와 서울교통공사가 검토했고, 조속한 시일 내 시작하려 한다"고 전했다. 

다만 지하철 '무정차통과' 과정에서 원하는 역사에 내리지 못하거나 열차에 타지 못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우려에 시는 "열차가 무정차통과하기 20~30분 전, 열차와 역사 내 안내방송을 해 시민 불편을 최대한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출근길 다수 시민의 피해가 막대해 '무정차통과'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전장연의 지하철 시위로 인해 생긴 피해 내역을 보고받은 뒤 "경찰과 협의해 무정차통과에 따른 후속대책을 논의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역 3호선에서 '제27차 출근길 지하철을 탑니다' 시위를 하고 있다. ⓒ뉴데일리DB

전장연 "서울시 먼저 장애인 차별 사실 인정하고 사과해야"

이에 전장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어차피 지금까지 무정차로 지나치지 않았나"라며 "이미 대한민국에서 장애인들은 비장애인이 타는 열차에 타지 못했다. 이제 와서 새삼스럽게 부끄러운 대책을 언급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서울시의 해당 결정은 불법파업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대응한다는 윤석열정부 방침에 따른 것이라 풀이했다"며 "먼저 서울시가 지금까지 법과 원칙에 따른 장애인의 기본적 권리를 보장하지 않고 장애인을 차별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