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北 '화성-17형' 최소 10기 보유… 6기는 시험발사, 4기는 추가 테스트"

"北, 2020년 10월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올해 11월18일까지 총 10기 ICBM 공개""6기 시험발사 이후 4기 남아… 단 분리 및 정밀유도조종 등 위해 테스트 할 것"

입력 2022-12-01 16:12 수정 2022-12-01 16:53

▲ 북한이 개발한 ICBM 화성-17형. ⓒ연합뉴스

북한의 '괴물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으로 불리는 '화성-17형'이 최소 10기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북한이 2020년 10월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과 지난 4월 인민군 창건 90주년 열병식에서 공개한 8기의 '화성-17형'의 동체에 새겨진 일련번호는 모두 다르다.

지난 3월24일과 11월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평양 순안비행장에서 발사한 2기의 '화성-17형'의 동체 일련번호도 과거 열병식에 등장한 8기와 일치하지 않았다. 

대외적으로 공개한 것 외에 추가 제작분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북한이 최소 10기가량의 '화성-17형'을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北 화성-17형, 최소 10기에 달한다는 분석

최소 10기 중 6기를 시험발사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면서, 북한은 남은 4기의 미사일을 단 분리 및 정밀유도조종 등 비행성능을 더욱 정교하게 검증하기 위한 추가 테스트에 사용할 것이라고 동아일보는 내다봤다.

특히 지난 11월3일 발사 후 최종 탄두부가 비행 도중 추락한 지 불과 보름만인 11월18일 '화성-17형'의 재발사에 성공한 것은 김정은의 지시로 복수 개발팀을 가동해 발사 실패를 초래한 기술적 오류를 최단시간에 개선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고 동아일보는 전했다.

이달 18일 시험발사한 ICBM, 속도 마하22에 달해 

이는 개발 과정의 시행착오나 기술적 결함을 즉각적으로 수정함으로써 완벽한 성능을 구현하고, 실전배치까지 이뤘다는 뜻이다.

지난 11월3일 발사된 ICBM은 비행거리 약 760km, 고도 약 1920km, 속도는 약 마하15로 분석되면서 실패작으로 분류됐다. 그러나 지난 11월18일 시험발사한 ICBM은 비행거리 약 1000km에 고도 약 6100km, 속도는 약 마하22로 관측되면서 기술이 진일보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군 소식통은 동아일보에 "북한은 김정은 집권 이후 주요 전략·전술무기를 신속하게 개발하기 위해 복수의 개발팀을 가동해 상호 경쟁을 통해 전력화를 앞당기는 방법을 채택해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 관계자는 "특정 기사에 대한 군 당국의 언급은 적절치 않다"는 견해를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