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尹 "7차 핵실험은 어리석은 결정… 한국과 동맹국, 전례 없는 공동대응 할 것"

尹-로이터 인터뷰, 29일 공개… '북핵, 주변국 군비증강으로 확대' 경고"中, 北에 영향력 행사할 수 있고 관여할 책임 있어" 중국 역할 당부中·대만분쟁엔 "일방적인 현상 변경에 반대, 국제 규범 따라 해결을"

입력 2022-11-29 09:15 수정 2022-11-29 11:01

▲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핵실험을 중국이 만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의 동맹국인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29일 공개된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중국을 향해 "확실한 것은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고, 중국이 그 과정에 관여할 책임이 있다는 것"이라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이 지역에 군사적 자산이 유입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중국이 평화와 안정을 위해 영향력을 행사할지 여부는 중국정부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도발과 7차 핵실험 징후가 오히려 한반도 주변 국가들의 군비증강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행동이 일본을 포함한 이 지역 주변 국가들의 국방비 증가와 미국 전투기와 함정의 배치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한국을 비롯한 동맹국이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는 점도 시사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을 통해) 무엇을 얻으려고 하는지, 굉장히 어리석은 결정이 될 것이라고 저는 생각한다"며 "과거에는 보지 못했던 (동맹국들과) 공동대응이 이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국제사회 전체가) 일관되고 같은 목소리를 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국과 대만의 갈등을 두고는 국제 규범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중국과 대만의 갈등이 "국제 규범과 규칙에 따라 해결되어야 한다"며 "일방적인 현상 변경은 모든 질서와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것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단언했다.

그러며서 윤 대통령은 "(한국군으로서는) 우리 주변(한반도)에서 벌어지는 가장 위험한 상황부터 대응하고 통제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일본의 방위비 증강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일본열도 머리 위로 미사일이 날아가는데 국방비를 증액 안 하고 그냥 방치할 수는 없지 않았을까"라고 답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