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진실 알고 싶어서" 캄보디아에 사람 보냈다더니… '빈곤 포르노' 장경태 '거짓말 포르노'

장경태, 라디오서 "김건희 진실 알고 싶어서 캄보디아에 사람 보냈다"알고보니 실제론 사람 안 보내… 장경태의원실 "보낼 계획은 있었다"

입력 2022-11-25 17:18 수정 2022-11-25 17:33

▲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종현 기자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건희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어린이 병문안 시 '조명 사용 논란'과 관련해 논란이 발생한 현지에 사람을 보냈다고 밝혔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장경태의원실 관계자는 25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장 의원이 캄보디아에 사람을 보낸 것이 맞으냐'는 질문에 "저희가 따로 사람을 보내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의원님이 오늘 라디오에서 말했던 취지는 '대사관에서 주소 확인을 해 줬으면 사람을 보냈을 것이다'였다"며 "이렇게 가정을 하고 말하면서 그냥 '보냈다'라고 말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장 의원이 사람을 보낼 계획을 한 것은 맞으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계획을 한 것은 맞다"고 답했다. 

장경태의원실은 이와 관련해 해명 성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람을 보냈을 것"이라는 취지였다는 장경태의원실의 해명과 달리 장 의원은 이날 명시적으로 캄보디아 현지로 사람을 보냈다고 언급했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 인터뷰에서 김 여사의 '조명 논란'을 언급하며 "지금 안 그래도 한 분이 가셔서, 캄보디아 현지에 갔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민주당에서요?"라고 질문하자 "네. 민주당이라고 표현하기는 좀 그렇지만 어찌됐든 한 분이 가셔서 아동의 주거환경도 보고…"라고 답했다.
 
진행자가 "김건희 여사가 안은 그 아동을 만나러 가셨다는 거예요?"라고 묻자 장 의원은 "네. 알고 싶어서 요청을 했습니다. 여러 가지 거주지를 알고 싶어서 했는데 안 알려 줍니다"라고 답했다.

장 의원은 이어 "불이익을 당하시는 분이 있을까봐 답변 드리지 않겠지만, 어찌됐든 공개적으로 알려 주셨으면 좋겠어요. 하다못해 제가 두루마리 휴지라도 보내드릴 수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라고 말하기도 했다.

"순수하게 구호활동을 위해 그 아동을 찾고 싶은 것이냐"는 질문에는 "물론 진실도 알고 싶고요"라고 말했다. 

앞서 장 의원은 캄보디아 심장병 소년의 집을 찾았던 김 여사의 '조명 사용'을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의 근거가 전문가 소견이 아닌 온라인 커뮤니티 글이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장 의원은 역풍을 맞았다.

대통령실은 장 의원을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장 의원은 김 여사가 찍은 사진을 '빈곤 포르노 화보 촬영'이라고 비난했다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됐다. 

정작 장 의원은 2년 전 국회의원후보 시절 '짠내' '흙수저' 등의 키워드를 내세워 자신의 가난 이미지를 홍보에 활용한 바 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장 의원을 겨냥 "이런 사이코 같은 정치인이 민주당의 최고위원이라니 실소를 금치 못할 지경"이라며 "캄보디아 정부에서조차 김건희 여사의 위로방문에 감사의 뜻을 전한 마당에 이 무슨 나라망신인가"라고 비판했다.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그동안 사과 한마디 없다가 고발당하자 이제는 직접 캄보디아를 뒤지겠다고 캄보디아 소년의 개인 신상을 뒤지고 있는 것"이라며 "정말 이렇게까지 정치가 저질화돼야 하는가?"라고 되물었다.

뉴데일리는 장 의원의 견해를 듣고자 연락을 시도했지만 받지 않았다.

장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실을 알려드린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리고 "25일 아침 SBS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저희가 안 그래도 한 분이 가셔서, 캄보디아 현지에 갔습니다'라고 말했다"고 적시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문제가 된 기사는 언론사 측에 충분히 설명을 했고, 조치하기로 했다"며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