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검찰 칼끝, 이재명 향하자…민주당 "중앙지검 검사들 고발 하겠다"

"검찰이 공소장 조작수사"…민주당, 이재명 방탄에 '총력'"검찰발 단독보도 144건"…공무상 비밀누설죄로 고발 검토국힘 "민주당, 이재명을 구하기 위한 법률사무소가 됐다"

입력 2022-11-25 16:57 수정 2022-11-25 17:10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종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한 대장동 수사가 본격화되자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가 총력 대응에 나섰다.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은 박찬대 민주당 최고위원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중앙지검 검사들을 공무상 비밀누설죄로 고발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 대표와 이 대표 측근들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언론의 단독보도 뒤에 숨은 검찰의 낙인찍기, 망신주기 수사가 도를 넘었다. 헌법에 명시된 무죄추정의 원칙을 멋대로 위반한 채 언론플레이 여론 재판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책위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긴급 체포된 10월19일 이후 지난 23일까지 이 대표와 그 주변 인사들을 겨냥한 '검찰발' 단독보도가 무려 144건 쏟아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박 최고위원은 같은 날 오후 국회에서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대표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 보도에 대해 "전혀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동아일보는 23일 이 대표가 대장동 개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1822억원의 확정 이익만 배당하는 수익 배분 방식을 승인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 최고위원은 "성남시가 1822억원의 수익만 챙겼다는 건 잘못된 것"이라며 "1822억원은 우선주로 배당받았고 이익이 나야 배당받을 수 있어 성남시가 1공단 지역 공원 2561억원어치를 지어달라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냈다. 2015년 우선협상대상 시점에 성남시가 얻은 이익은 총 4383억원으로 공익환수금액이 추가돼 5503억원을 벌어들인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공익환수 금액 집계를 잘못 내고 있으며 배임 혐의 역시 70%가 넘는 환수 비율을 2017년엔 유지했고, 2021년엔 58%에 이르는 공익환수비율을 유지했기 때문에 법적 경제적, 논리적으로 배임이 성립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를 '조작 수사'로 규정했다.

그는 "검찰 수사 내용은 정의 실현을 위한 수단이라기보다 검찰독재, 정치탄압 일환으로 민주당을 공격하고 있다"며 "편파 수사를 뛰어넘어 공소장 일부까지 조작하는 조작 수사다. 물증은 하나도 없이 오로지 피의자의 변경된 진술에만 기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의자 진술을 하나하나 쫓아간다고 하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남욱 변호사의 말도 사실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정확한 물증과 객관적이고 신빙성 있는 진술에 의해 따져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에 대한 비판을 쏟아낸 것에 대해 "수사내용을 의도적으로 망신 주기 위해 하는 짓거리는 검찰이 안 해줬으면 좋겠다는 의지 표현 아닐까 싶다"고 변호했다.

그는 "(검찰이) 여러 번 털었던 내용에 이상한 혐의까지 씌우지 않나. 현금을 계좌에 넣었던 부분이 대장동 수익의 일부가 아이냐는 소설까지 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대장동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최근 이 대표와 그의 주변인 계좌를 추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대표의 측근인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나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돈이 이 대표 측에 흘러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이 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언제든지 털어보라. 그러나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쇼하는 것은 검찰 조직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전체가 이재명을 구하기 위한 법률사무소가 됐다"고 비판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이 대표가 민주당을 본인의 방탄에 이용하고 있다. 민주당이 사당화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