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거짓말대책위원장 고민정… "김정숙 방문, 인도가 요청" 거짓말 드러나 고민 중

인도는 장관만 초청했는데… 고민정 "모디 총리가 간곡히 요청" 거짓말"누가 거짓말 했는지 스스로 반성하면 좋겠다" 국민의힘 질타에 '침묵'

입력 2022-10-06 14:40 수정 2022-10-06 16:36

▲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 발족식'에서 고민정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정부 청와대 부대변인 시절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과 관련해 "인도 총리가 간곡히 요청해 성사됐다"는 발표가 거짓말로 드러나자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 내 '윤석열정권 외교참사 거짓말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고 의원이 정작 자신이 대변인 시절 했던 거짓 발언은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앞서 문 대통령 내외는 2018년 7월8일부터 11일까지 정상회담을 위해 인도를 국빈방문했다. 당시 김 여사는 "시간이 없어 타지마할의 전신인 후마윤 묘지에 왔지만, 다시 오면 타지마할에 꼭 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실제로 4개월이 지난 2018년 11월4일부터 7일까지 홀로 인도를 방문했다. 김 여사는 당시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2호기를 타고 갔다.

김 여사는 인도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를 면담하는 등 외교 일정을 소화하기도 했으나 디왈리 축제 참석, 타지마할 관광 등으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지면서 '외유성 관광' 논란이 일었다. 김 여사의 인도 방문에는 전용기 비용 2억5000만원을 포함해 약 4억원이 소요됐다. 

당시 청와대 부대변인이었던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김 여사의 방문과 관련, 2018년 10월 "인도 방문은 모디 총리가 김정숙 여사가 행사 주빈으로서 참석해 주기를 간곡히 요청하는 공식 초청장을 보내옴에 따라 성사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4년이 지난 뒤 해당 발언이 거짓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김 여사의 인도 순방은 당시 청와대 발표와 달리 우리 정부가 인도 측에 먼저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배 의원은 2018년 9월 외교부 문서와 당시 외교부 담당자의 증언 등을 토대로 인도 관광차관은 당초 도종환 당시 문체부장관을 초청했으나, 우리 외교부가 10월 인도 측에 '영부인이 함께 가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후 인도 측은 김 여사를 초청한다는 내용의 인도 총리 명의 초청장을 보냈다.

이후 문체부는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을 위해 2018년 10월29일 기획재정부에 '대표단 출장 예비비' 명목으로 4억원을 신청했고, 이는 하루 만인 그해 10월3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그리고 신청 사흘 만에(10월31일) 전용기 비용 2억5000만원을 포함한 4억원의 예비비가 신속하게 배정됐다.  

이에 문재인정부 당시 청와대 부대변인이었던 고 의원이 '윤석열정권 외교참사 거짓말대책위원장'을 맡는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고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이 사과하면 깔끔하게 끝날 일을 무능을 덮기 위해서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 무능보다 더 나쁜 것이 거짓말"이라고 말한 바 있다. 

고 의원은 당시 "자신의 잘못을 은폐하기 위해서 서슴없이 거짓말을 하고, 누군가를 희생양으로 삼고, 겁박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지난달 22일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에서 불거진 '사적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해명했지만, 고 의원은 거짓말이라고 주장한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6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고민정 의원은 거짓말을 했다. 거짓말대책위원장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민주당이 진짜 국익이 아니라 모든 사안을 정치로 정쟁화해서 공격하려는 모습이 개탄스럽다"며 "누가 거짓말을 했는지 (민주당이) 스스로 한번 반성해 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본지는 이와 관련한 고 의원의 견해를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닿지 않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