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황당한 강원교육청… 北 개성사무소 폭파했을 때 ‘북한현장학습’ 교재 배포

전교조 강원지부장 지낸 민병희씨가 당시 강원교육감… 2억 들여 800부 제작 배포교육부 "일부 내용 편향적, 출처에도 문제 있다" 지적하고도 배포 방치해 논란

입력 2022-09-30 12:05 수정 2022-09-30 14:56

▲ 강원교육청이 2020년 6월 제작·배포한 북한현장학습 교재. ⓒTV조선 관련보도 VOD 캡쳐.

2020년 6월 북한이 김여정의 협박 담화 이후 개성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할 즈음 강원도 교육청이 중·고교생을 대상으로 한 ‘북한현장학습’ 교재를 제작해 배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교육부는 해당 교재에 부적절한 내용이 담긴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원교육청, 개성연락사무소 폭파됐을 때 ‘北현장학습’ 교재 배포

TV조선에 따르면 강원교육청은 2020년 6월 ‘북한현장학습’ 교재 800부를 만들어 도내 중·고교 279곳에 배포했다. 비용은 2억 원 가량이 들었다. 당시 강원교육감은 전교조 강원지부장을 지낸 민병희 씨였다.

방송은 “책자가 배포된 2020년 6월은 혈세 200억 원이 투입돼 지어진 남북연락사무소를 북한이 폭파하면서 남북관계가 경색된 시점이었다”면서 당시 교육부가 해당 교재의 부적절한 내용을 인지하고서도 배포를 막지 않았다고 전했다.

교육부는 배포 당시 이 교재를 두고 “일부 내용이 남북관계를 편향적으로 서술하고 있고 출처에도 문제가 있는 점을 인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강원교육청 관계자는 “(교재를) 배포하지 말라는 공문이 있다던가 부적절하니까 이것을 보류하자던가 하는 공문이나 문건이 하나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방송은 “교육부는 (교재) 내용도, 배포시점의 남북 상황도 제대로 살피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교육부, 이제야 내용 조사 검토…통일부 “관련 내용 파악해 보겠다”

방송은 “(北현장학습) 책자 배포 2년이 지난 뒤에야 실태 파악에 나선 교육부는 자료의 편향성을 검토하는 전수조사 태스크포스(TF) 구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태규 국민의힘 의원은 이 일을 두고 “교육부가 제대로 살펴보지 않고 그냥 예산만 시도 교육청에 내려 보내고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 어떻게 배포됐는지 하는 부분은 방치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각급 학교에 통일 관련 교육 콘텐츠와 커리큘럼을 제공하는 정부기관은 통일부 산하 통일교육원이다. 강원교육청이 만들어 배포한 ‘북한 현장학습’ 교재 제작과 배포에 대해 아는가 통일부에 물으니 “해당 교재 제작에 통일부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논란이 된 북한현장학습 교재는 강원교육청과 교육부가 제작을 한 것”이라며 “확인 결과 통일부는 교재 제작에 전혀 관여한 적이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답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