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MBC '尹 발언' 보도는 가짜뉴스… 박성제 사장 사퇴해야"

KBS노조 등 30여개 시민단체, MBC 박성제 사장 고발"'가짜 자막 뉴스' 방송한 제작·책임자, 사법처벌해야""'파월용사' 매도한 다큐 방영‥ KBS 사장도 물러나야"

입력 2022-09-28 17:18 수정 2022-09-28 17:18

▲ 공영언론미래비전100년위원회 등 보수 성향의 언론현업단체들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과 상암동 MBC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자막 조작 방송의 제작진과 책임자들이 사법적인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민석 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불명확한 '사적 발언'을 임의로 단정 지어 보도한 MBC와, 베트남 참전용사를 학살자로 매도하는 다큐멘터리를 방영한 KBS의 방송 총괄책임자들이 일련의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앞서 좌편향된 양대 공영방송의 정상화를 촉구하며 경영진을 상대로 고발과 진정 등을 제기했던 공영언론미래비전100년위원회와 KBS노동조합·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행동하는자유시민 등 30여개 시민사회노동단체는 28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과 상암동 MBC 본사 앞에서 릴레이 기자회견을 열고, 각 사 경영진의 총사퇴 등 강력한 인적 쇄신을 주문하고 나섰다.

"'尹 발언' MBC 보도는 '허위·조작 방송'"

이들은 "이번 MBC의 '자막 조작 방송'은 '가짜 방송'"이라고 비난한 뒤 "철저한 조사를 통해 MBC 제작진과 책임자들이 사법적인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원음'에도 없는 '미국' 등의 자막을 제작 책임자들이 임의대로 삽입해 방송한 행위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MBC의 모든 제작 실무자와 책임자들은 법적인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박성제 MBC 사장 등 제작 책임·실무자 등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힌 이들은 "방송사 수장인 박성제 사장이 모든 책임을 지고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이번 MBC의 가짜 방송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물의를 빚고 있는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 등 책임자들에 대해서도 경질과 문책 인사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공개하고 대통령실에 전달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대통령실 직속으로 미디어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공영방송을 정상화해야 하며 MBC 등의 가짜뉴스 선동 방송에 대한 책임을 끝까지 밝히고 언론 개혁을 완수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김은혜 수석의 경질을 비롯해 홍보라인을 함께 정비할 것도 요구했다.

KBS 시사멘터리, 월남참전용사 일방적 매도 '물의'

월남전참전자회는 "지난 8월 KBS 시사멘터리 방송에서 월남전에 참전한 국군을 '베트남 양민 학살자'로 매도한 편파·허위 방송에 대해서도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KBS 김의철 사장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다.

이들은 "관련 방송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이의신청을 냈다"면서 그 결과에 따라 제작 책임자와 실무자에 대해서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고발을 진행할 방침을 밝혔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30여개 단체 대표들은 다음달 국정감사 기간 동안 KBS 김의철 사장, MBC 박성제 사장, YTN 우장균 사장, 연합뉴스 성기홍 사장 등 공영방송 사장들의 일괄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