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MBC '비속어 보도' 직후… 尹대통령 지지율 36.4%→ 32.8% 추락

尹 지지율, 평균 주간집계선 소폭 상승… 주초·주말 희비 엇갈려긍정평가 36.4% 찍으며 상승하다 '욕설' 논란 이후 32.8%로 추락

입력 2022-09-26 14:37 수정 2022-09-26 15:04

▲ ⓒ리얼미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34.6%로 한 주 동안 소폭 상승한 것으로 26일 나타났다. 그러나 일간 기준으로 살펴보면 주초 36.4%에서 주말 32.8%로 하락했다. 

이는 윤 대통령의 순방 기간 불거진 '비속어' 논란의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리얼미터가 지난 19~23일 전국 성인남녀 2533명을 대상으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0.2%p 오른 34.6%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1.0%p 하락한 62.2%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보수 성향이 강한 대구·경북에서만 과반이었고, 40%대가 나온 부산·울산·경남과 제주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는 모두 30%대로, 부정평가가 월등했다.

세부적으로는 ▲서울 '긍정' 34.4% vs '부정' 63.3% ▲인천·경기 33.0% vs 63.4% ▲대전·세종·충청 29.5% vs 67.3% ▲강원 32.9% vs 60.1% ▲부산·울산·경남 42.2% vs 54.9% ▲대구·경북 50.3% vs 45.0% ▲광주·전라 17.9% vs 80.2% ▲제주 40.6% vs 59.4%였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에서 12.4%p, 40대에서 4.9%p 상승한 반면 60대는 7.5%p, 50대는 1.0%p, 30대는 3.7%p, 20대는 2.3%p 하락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0대 '긍정' 24.4% vs '부정' 69.2% ▲30대 30.3% vs 66.5% ▲40대 26.1% vs 72.4% ▲50대 31.6% vs 66.0% ▲60대 41.9% vs 55.8% ▲70세 이상 59.1% vs 37.2%였다.

▲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일간 변화.ⓒ리얼미터

눈에 띄는 점은 평균 주간집계보다 일간 지표에서 나타난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 추이다.

조사 기간의 일간집계를 살펴보면, 긍정평가는 지난 20일 36.4%를 찍은 뒤 21일 34.8%, 22일 34.9%, 23일 32.8%로 하락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부정평가는 60.2%→61.4%→61.6%→64.2%로 상승세였다.

리얼미터에서는 윤 대통령의 순방 기간에 일어난 욕설 논란이 하락세의 원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재정공약회의 후 포착된 윤 대통령의 문제의 발언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22일 국내 언론을 통해 처음 보도됐다. 보도가 나온 지 하루 만에 지지율은 2.1%p 하락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위원은 "지난주 후반 윤 대통령이 영빈관 신축을 긴급철회했지만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여진이 이어진 데다 조문 논란, 한미정상회담 불발, 비속어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상승세로 출발했던 대통령 평가가 하락세를 보이며 마무리됐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45.0%, 국민의힘이 37.5%로 집계됐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각각 전주 대비 1.2%p, 0.8%p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전화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3.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8%p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개요와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