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尹 지지율 28%… 나토 순방 땐 -6%p, 영미 순방 땐 -5%p '순방 징크스'

한국갤럽… "집무실 이전 문제, 영국 여왕 조문 논란 등이 부정적 영향"

입력 2022-09-23 14:26 수정 2022-09-23 16:03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토론토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말을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한 주 만에 다시 20%대로 주저앉았다.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이 오히려 지지율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갤럽이 지난 20~22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도를 조사해 23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을 향한 긍정평가는 28%다. 

긍정평가 28%, 부정평가는 61%

이는 전주 대비 5%p 하락한 수치다. 지난주 같은 조사에서는 6%p 상승하며 30%대(33%)를 회복했지만 한 주 만에 다시 폭락했다. 반면 부정평가는 2%p 상승한 61%를 보였다. 

긍정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열심히 한다, 최선을 다한다'(9%), '국방·안보'(7%), '전반적으로 잘한다' '외교'(6%), '전 정권 극복' '결단력·추진력·뚝심'(5%), '공정·정의·원칙' '주관·소신' '진실함·솔직함·거짓 없음'(4%) 순이었다.

부정평가자는 그 이유로 '경험과 자질 부족, 무능함'(12%),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10%), '인사' '전반적으로 잘못한다'(8%), '외교'(7%), '대통령집무실 이전, 영빈관'(6%), '소통 미흡'(5%), '독단적·일방적'(4%), '김건희 여사 행보' '공정하지 않음'(3%)을 꼽았다.

나토 순방 당시에도 6%p 폭락 

갤럽은 "이번주 부정평가 이유에서는 영빈관 신축 계획 철회 등 대통령집무실 이전 관련 문제와 영국 여왕 조문 취소 등 정상외교 일선에서의 처신 관련 언급이 두드러졌다"며 "윤 대통령 취임 후 두 번의 해외 순방은 직무평가에 플러스가 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6월 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 직후 조사에서도 6%p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각각 34%로 같은 수치를 보였다. 전주 조사 대비 국민의힘 지지도는 4%p 하락했고, 민주당 지지도는 3%p 상승했다. 정의당은 5%, 무당층은 27%다.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10.4%,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개요와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