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년정치인 아니라 노회한 정치꾼일 뿐"… 나경원, 이준석 기자회견 성토

나경원, 14일 페북… "나가도 너무 나간 기자회견, 작은 기대도 접었다" 쓴소리"대선 내내 내부총질에 골몰, 조직위원장 교체하며 사당화 꾀한 모습 기억한다""목숨 걸고 정권교체한 국민과 당원들이 통탄한다… 더이상 분란 만들지 말라"

입력 2022-08-14 14:31 수정 2022-08-14 14:31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정상윤 기자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13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기자회견을 두고 "지나쳐도 많이 지나쳤다"고 비판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이준석 대표를 향해 "멈추라고 말한다"며 "조그만 기대도 이제는 접어야 할 것 같다"고 쓴소리를 냈다.

나 전 원내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나 전 원내대표는 이 글에서 전날 이준석 대표의 기자회견이 실망스러웠다고 지적하며 이 대표에 대한 그간의 자신의 심정을 드러냈다.

"그동안 젊은 당대표라 나를 비롯한 많은 당원들이 참고, 오히려 존중해 주었다"고 언급한 나 전 원내대표는 "지난 대표 경선과정의 토론과정에서 상대후보에게 거침없는 막말을 하는 것을 보며 이미 그의 정치적 성정을 걱정했는데, 대선 내내 소위 내부총질을 집요하게 하는 모습, 지방선거 직전에 일부 조직위원장을 사실상 교체하며 사당화를 꾀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대표는 더 이상 청년정치인이 아니라 노회한 정치꾼의 길을 가고 있음을 확신했다"고 이 대표를 성토했다.

"이준석, 대선 내내 내부총질에 사당화 꾀하는 모습"

이어 "영민한 머리, 현란한 논리와 말솜씨를 바르게 쓴다면 큰 정치인이 될 수 있을 텐데 하는 조그만 기대도 이제는 접어야 할 것 같다"고 비판을 이어간 나 전 원내대표는 "본인의 성비위사건에 관해 최측근이 7억 투자각서를 써주었다면 그 진실에 대해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것 아닌가"라며 "형사 유·무죄를 따지기 전에 스스로 반성하고 잠시 물러나야 하는 것이 도리이다. 그것이 염치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당의 일련의 과정이 매끄럽지 못함은 나도 비판한다"면서도 "그러나 더 이상 국정동력을 떨어뜨려 대한민국 정상화를 방해하지 말 것을 이 대표에게 권유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직이 있든 없든 정권교체를 위해 목숨을 건 나를 포함한 많은 당원 및 국민은 통탄한다"고 거듭 화살을 날린 나 전 원내대표는 "더 이상 눈물팔이로 본인의 정치사법적 위기를 극복하려 하지 말고, 여권에 분란을 만들지 말아달라"고 이 대표를 향해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