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논평 기사화했다고 정정보도 요청? 번지수 잘못 짚은 언론노조"

KBS 직원연대, A사에 '기사 정정 요청' 언론노조 비판"성명 낸 단체 아닌 성명 보도 매체에 이의제기 황당""주관적인 의사 표현이나 논평, '정정보도 대상' 아냐"

입력 2022-07-29 14:54 수정 2022-07-29 14:54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이 자신들을 '이중적'이라고 비판한 한 언론현업단체의 성명을 인용보도한 인터넷신문에 정정보도를 요청해 논란이 일고 있다.

언론노조가 자신들을 비판한 단체가 아닌, 단체의 논평을 기사화한 매체를 문제삼자, 해당 단체가 "언론노조의 대응은 번지수도 틀렸고, 그 자체가 언론 탄압의 증거"라며 언론노조의 자성을 촉구하는 성명을 내 논란이 커지는 양상이다.

특히 언론노조는 "해당 기사로 피해를 입었으니 정정보도를 해달라"는 입장이나, 이는 '주관적인 의사 표현이나 논평, 가치 판단에 대한 보도는 정정보도 대상이 될 수 없다'는 판례에도 어긋나, 언론노조가 사실상 승산이 없는 싸움을 벌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언론노조 비판 성명' 기사화… 언론노조 "사실무근" 펄쩍

KBS 직원연대에 따르면 언론노조는 지난 26일 인터넷신문 A사에 위원장 명의의 공문을 보내 "<KBS 직원연대, 언론노조 KBS본부 노보 '지배구조 개선' 옹호 글 반박>이라는 제목의 4월 20일자 귀사 기사 본문에 '사실과 전혀 다른 표현'이 적시돼 조합이 큰 피해를 입었다"며 이를 바로잡아 달라고 요청했다.

언론노조가 '사실과 전혀 다른 표현'이라고 주장한 대목은 해당 기사의 마지막 문장에 담긴 "언론노조의 이중성과 반개혁적, 반민주적 행태에 대한 문제제기부터 해야 한다"는 문구였다.

이 기사는 언론노조 노보에 '공영방송의 정치적 후견주의를 타파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을 기고한 KBS 이사 출신 K교수를 겨냥해 "KBS 이사 시절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한 반성문부터 기고하라"고 비판한 4월 19일자 KBS 직원연대의 성명을 인용보도한 것이었다.

해당 성명에서 KBS 직원연대는 "언론노조의 주장에 보조를 맞춰,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 K교수의 주장은 본인의 KBS 이사 시절 행보와 상충된다"며 "당시 K교수는 오히려 '정치적 후견주의'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KBS 소수 이사의 발언권을 제약하고 핍박하는 반민주적 행태를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K교수가 학자적 양심과 신념을 가진 인물이라면 본인과 민주당, 언론노조의 이중성과 반개혁적, 반민주적 행태에 대한 문제제기부터 해야 한다"고 다그쳤다.

이러한 성명이 공개되자 A사는 이튿날 "KBS 직원연대가 언론노조 노보에 실린 '지배구조 개선 옹호 글'을 반박했다"며 K교수에 대한 KBS 직원연대의 신랄한 비판을 기사화했다.

결국 언론노조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한 '이중성·반개혁적·반민주적' 등의 표현은 A사가 아닌 KBS 직원연대의 논평이었으나, 이를 가감 없이 전달한 A사가 언론노조의 '표적'이 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언론노조 이중성 꼬집은 건 '의견'이자 '평가'"

이와 관련, KBS 직원연대는 29일 '언론 탄압에 앞장서는 것이 언론노조가 할 일인가?'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언론노조가 A사에 정정보도를 요청한 사실을 가리키며 "의견 혹은 평가를 두고 사실 확인을 운운하는 것은 넌센스"라고 비판했다.

KBS 직원연대는 "'언론노조의 이중성과 반개혁적 반민주적 행태'라는 것은 특정한 사실이라기보다는 언론노조의 여러 행태를 근간으로 내린 의견이자 평가인데, 언론노조는 이를 두고 사실과 다르다며 바로잡아 줄 것을 요구했다"며 "언론노조는 저널리즘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가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민주사회에서는 다양한 목소리가 의견과 평가를 내놓는다"며 "그 의견과 평가가 사실과 얼마나 부합하느냐에 따라 설득력이 있을 수 있고, 헛소리가 될 수 있다"고 전제한 KBS 직원연대는 "이런 의견이자 평가를 '사실'로 바꿔치기하고, '사실 확인 결과 틀린 것으로 밝혀졌다고 정정해 달라'는 것은 넌센스"라고 꼬집었다.

KBS 직원연대는 A사를 상대로 정정보도 요청을 한 언론노조가 '특권 의식'과 '갑질 의식'에 쩔어 있다고도 비판했다.

언론노조 소속 매체는 정치권력과 자본권력을 포함해 누구라도 비판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핏대를 올리지만, 정작 자신들은 어떠한 평가나 의견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하는 듯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언론노조 스스로 '언론'과 관련된 일을 한다고 생각한다면, 해당 매체에 왜 본인들이 보기에 그 문장이 틀렸는지 밝히고, 그에 관해 합리적 논쟁을 하는 것이 우선일 것"이라고 충고한 KBS 직원연대는 "언론노조는 토론과 논쟁을 할 생각도 없이 주관적이면서 자의적인 판단을 근거로 강압적인 공문을 남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KBS 직원연대는 언론노조가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한 '이중성·반개혁적·반민주적' 등의 표현을 하나하나 거론하며 "언론노조는 인정하고 싶지 않겠지만 이를 드러내는 사례들은 많다"고 주장했다.

"특별다수제 추진하다 정권 바뀌자 용두사미"

먼저 "언론노조의 '이중성'을 드러내는 사례는 100개 이상도 댈 수 있다"고 자신한 KBS 직원연대는 "▲특별다수제를 하자고 했다가 정권이 바뀌자마자 입을 싹 씻는 모습 ▲미래방송센터에 재를 뿌려놓고 나중에 자신들만 연구동을 탈출하면서 정작 '적폐'가 리모델링 한 누리동의 사무실을 냉큼 차지하는 모습 ▲과거 상대적으로 심하지 않았던 노조 편중 인사에 대해 반발하다가, 지금 악독하게 전개되는 특정 노조 편중 인사는 모른 척하기 ▲과거 고성국에게 광분하다가 주진우·김용민·최강욱·김진애 등 민주당 의원이나 선동가들이 프로그램을 주물러대도 한마디도 안 하는 모습 ▲과거 개인 소송 비용 지원하지 말라고 징징대다 검언유착 소송 등 소속 조합원들이 낸 대형 참사로 인한 소송에 대해서는 회사가 비용을 대라고 졸라대는 것 등 열거하자면 끝이 없다"고 밝혔다.

두 번째로 언론노조가 '반개혁적'이었던 모습도 한둘이 아니라고 강조한 KBS 직원연대는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관리회계에 대한 그들의 화풀이성 대응"이라며 "양승동 전 사장마저도 꼭 필요한 일이라고 했지만 언론노조는 관리회계에 고춧가루를 뿌리느라 정신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정권이 바뀌고 나서 특별다수제에 관해 입을 싹 씻었던 것도 반개혁적"이라고 꼬집은 KBS 직원연대는 "정략적 이해관계로 찌든 운영위원회 안보다 현실적으로 훨씬 접근 가능성이 크고 합의 가능성도 컸던 특별다수제를 내던진 행위는, 정권 교체 이후 자신들이 정책협약을 맺는 정권의 후광 아래 손쉽게 회사 권력을 탈취할 수 있다는 근시안적인 시각의 발로이자, 실질적인 개혁에는 관심이 없이 정략적 이해관계에만 몰두한 언론노조의 자화상"이라고 쓴소리를 가했다.

"강규형 내쫓기 위해 '집단 린치'‥ 반민주적 행위"

KBS 직원연대는 "언론노조가 '반민주적'인 행태를 보인 사례 역시 적지 않다"며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2017~2018년 자신들이 정책협약을 맺은 정파가 정권을 인수한 이후 다수의 힘을 남용해 벌인 난동"이라고 소개했다.

KBS 직원연대는 "개인의 양심과 선택의 자유를 압박하고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직원들에게 린치에 가까운 압력을 가하고 따돌림·겁박 등을 한 것은 21세기에 상상하기 어려운 반민주적인 작태였다"며 "강규형 이사를 몰아내기 위해 자택과 직장까지 찾아가 행패를 부리고 엘리베이터 사용을 못 하게 하면서 출근을 막는 등 법치주의를 능욕하는 행위를 벌인 것 역시 반민주적"이라고 규탄했다.

또한 "언론노조가 '폭력적 권위 의식'에 찌들어 있다"고도 비판한 KBS 직원연대는 "같은 언론이라면 최소한 강압적 공문을 보내기 전에 협의절차를 가질 수 있을 것이나 언론노조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언론노조의 공문은 그 자체가 언론 탄압의 증거처럼 보인다"고 단정했다.

따라서 "이 공문만으로 언론노조의 이중성, 반개혁성, 반민주성이 드러나고도 남는다"고 주장한 KBS 직원연대는 "언론이 다양한 의견을 개진하고 평가할 수 있어야 하는데, 자신만은 누군가의 평가나 의견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는 특권 의식도 엿보인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언론노조는 번지수도 틀렸다"고 강조한 KBS 직원연대는 "이의를 제기하려면 직원연대에 제기하면 되는데, 언론노조는 성명을 쓴 직원연대가 아니라 성명을 인용보도한 언론사에 뜬금없이 강압적인 공문을 보냈다"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언론노조가 직원연대의 활동에 대응할 자신은 없지만, 이를 인용하는 소규모 인터넷 매체를 겁박함으로써 직원연대의 메시지가 최대한 확산되지 않도록 만들려는 꼼수 아니냐"고 KBS 직원연대는 추정했다.

[사진 제공 = 픽사베이(https://pixabay.com)]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