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공언련, KBS·MBC·연합뉴스 '블랙리스트 실행' 의혹 사장단 고발

양승동 등 전·현직 방송사 사장·간부 檢 고발파업불참자 명단 토대로 보복인사 자행 의혹

입력 2022-07-27 15:13 수정 2022-07-27 15:13

▲ 시민단체 공정언론국민연대가 27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MBC·연합뉴스 사장들과 인사 책임자들을 블랙리스트 실행 혐의로 고발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 우측이 최철호 공언련 상임운영위원장. ⓒ강민석 기자

문재인 정권 당시 '블랙리스트'에 오른 직원들을 부당 징계하거나 '한직'으로 내몰았다는 의혹을 받은 3대 공영방송(KBS·MBC·연합뉴스)의 사장과 주요 간부들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공정언론국민연대(이하 '공언련', 상임운영위원장 최철호)는 27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MBC·연합뉴스 사장들과 인사 책임자 모두를 블랙리스트 실행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공언련에 따르면 KBS 전·현 사장(양승동·김의철), MBC 전·현 사장(최승호·박성제), 연합뉴스 전·현 사장(조성부·성기홍) 등이 '적폐청산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하거나 실행에 적극적으로 관여한 혐의를 받아 고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공언련은 "피고발인들은 모두 언론노조 출신이거나 친언론노조 성향으로, 문재인 정권이 출범하면서 하루아침에 사장으로 고위 간부로 벼락출세한 인물들"이라며 "이들 방송사 사장과 주요 간부들은 문재인 정권 5년 동안 전임 보수 정권 시절에 임명됐던 방송사 간부들을 모두 내쫒고 그 자리를 언론노조 출신들로 채웠다"고 지적했다.

공언련은 "문 정권이 출범하자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는 기존 경영진을 몰아내기 위해 시청자의 시청권을 훼손하는 방송사 총파업을 주도했다"며 "당시 파업에 동조하지 않은 간부들을 공개적으로 협박한 언론노조는 각 사 경영권을 장악한 후 사규에도 없는 각종 '적폐청산위원회'를 만들어, 선·후배, 동료들을 상대로 무차별적 징계를 남발했다"고 밝혔다.

"'방송 독립'을 파업 명분으로 내걸었던 이들은 정작 자신들이 경영권을 장악하자, 친민주당 성향의 방송을 주도하고 '갈등'과 '불신'의 진원지 역할을 했다"고 되짚은 공언련은 "'불공정방송국민감시단'의 5대 공영방송사(KBS·MBC·연합뉴스TV·YTN·TBS) 모니터링 자료를 접한 사람들은 공영방송의 편파·왜곡 수준이 과거 군사 독재 정권 시대를 능가한다고 말한다"고 개탄했다.

공언련은 "보수 정권 시절 불거진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을 '표현의 자유라는 헌법적 가치를 뿌리째 흔드는 중대 범죄'로 간주한 언론노조의 인식에 공감한다"며 "문재인 정권 5년 동안 자행된 블랙리스트 기반 범죄는 훨씬 더 악랄하고 집요하게 자행된 만큼 이들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현재 공언련(前 불공정방송국민감시단)에는 ▲KBS직원연대 ▲KBS노동조합 ▲KBS공영노동조합 ▲MBC노동조합 ▲바른언론인모임 ▲공정방송을걱정하는시민의모임 ▲신전대협 ▲대학생공정방송감시단 ▲환경문화시민연대 ▲환경과복지를생각하는시민의모임 ▲환경과사람들공정방송모니터단 ▲21녹색환경네트워크 ▲아리수환경문화연대 ▲좋은학교운동연합 ▲자유교육연합 ▲행·의정감시네트워크 ▲민주사회시민단체연합 ▲민주주의이념연구회 ▲자유기업원 ▲복지포퓰리즘추방국민운동본부 ▲(주)선진복지사회연구회 ▲한국시민단체네트워크 ▲전국NGO연대 ▲한국도농상생연합회 ▲경제를생각하는변호사모임 ▲범시민사회단체연합 ▲한국문화공연예술연구소 ▲유튜버 '젊은 시각' 등 총 28개 언론현업·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해 활동 중이다.

▲ 시민단체 공정언론국민연대가 27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MBC·연합뉴스 사장들과 인사 책임자들을 블랙리스트 실행 혐의로 고발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강민석 기자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