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정재, '오징어 게임'으로 새 역사… 美 '에미상' 남우주연상 후보

亞 배우 최초, 비영어권 작품 최초 주연 부문 후보

입력 2022-07-13 19:01 수정 2022-07-13 19:01

한류스타 이정재가 아시아 배우 최초로 '에미상' 후보에 오르는 새 역사를 썼다.  

12일(이하 현지시간)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이하 에미상) 측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명연기를 펼친 이정재를 TV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렸다.

이로써 이정재는 아시아 국적 배우 최초로 에미상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데 이어 비(非)영어권 작품을 통해 에미상 주연상 후보에 오른 최초의 배우가 됐다.

이정재는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를 통해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면서 "훌륭한 배우 분들과 함께 이름을 올리게 돼 너무나도 영광이다. '오징어 게임'에 많은 사랑을 주시는 전 세계의 팬 분들, 그리고 함께 땀 흘렸던 '오징어 게임' 팀과 이 기쁨을 함께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정재는 지난해 9월 공개된 '오징어 게임'에서 주인공 성기훈 역을 맡아 완벽한 생활 연기를 선보이며 한국을 넘어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더불어 미국배우조합상(SAG),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 크리틱스 초이스 슈퍼 어워즈 등 미국 주요 시상식에서 아시아 배우 최초로 남자 배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정재가 후보에 이름을 올린 에미상은 미국 텔레비전 예술과학 아카데미가 주관하는 시상식으로, 아카데미·그래미와 함께 미국 대중 문화의 최고 권위 시상식으로 꼽힌다. 제74회 에미상은 오는 9월 12일 열린다.  

한편 이정재는 오는 8월 10일 개봉하는 영화 '헌트'를 통해 첫 연출 데뷔에 나설 예정이다.
     
[사진 및 자료 제공 = 아티스트컴퍼니]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