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공영방송 흔들기" 언론노조 주장에… KBS노조 "내로남불식 궤변" 응수

언론노조, 정부·여당에 "방송장악 시도 중단하라" 촉구KBS노조 "文정권 때 공영방송 흔들었던 과거 잊었나?"

입력 2022-07-05 17:03 수정 2022-07-05 17:03

▲ KBS노동조합과 공영언론미래비전100년위원회 등 20개 시민단체가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의철 KBS 사장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해 국민감사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최근 KBS노동조합 등 20개 시민사회단체가 김의철 KBS 사장과 한상혁 방통위원장을 업무방해 및 방송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고 이들에 대한 감사원 국민감사를 청구한 것을 두고 "공영방송 흔들기"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KBS노조가 "전형적인 내로남불식 궤변"이라며 "언론노조는 이런 주장을 하기 전에 지난 과거부터 반성하라"고 다그쳤다.

"언론노조, 한상혁 방통위원장 '구사대'로 나선 듯"

KBS노조는 5일 '번지수도 핵심도 잘못 짚은 민노총 기자회견…문재인 정권의 언론장악 문건이나 성찰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이날 오전 민노총 언론노조가 김의철 KBS 사장의 각종 위법, 비리 의혹에 대한 정당한 감사원 감사청구를 '공영방송 흔들기'로 매도하는 기자회견을 했다"며 "아마도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구사대로 나선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KBS노조는 "언론노조는 '한상혁 방통위원장과 KBS 사장을 압박하는 일련의 움직임은 이명박 정권 당시 방송의 독립성과 공공성을 파괴했던 경로와 정확하게 일치한다'며 '급조된 외곽의 관변단체들이 낡은 색깔론에 기대 언론통제와 방송장악을 밀어붙이라는 신호를 보냈다'고 비판했으나, 정작 자신들은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뒤 소위 '언론장악 문건'대로 움직였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례로 언론노조 KBS본부가 2017년 11월 배포한 보도자료를 소개한 KBS노조는 "<"300만원 이상은 해임 대상" 기준 확인… 방통위·명지대, 후속 조치 착수>라는 제목의 이 문건에서 언론노조는 자신들이 '비리 이사'로 지목한 강규형 교수를 당장 잘라내라고 방통위원장을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강규형 몰아낸 '과거' 잊고, 내로남불식 기자회견"

KBS노조는 "KBS 이사직에서 강제로 물러난 강 교수는 이후 해임무효 소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상대로 최종 승소했다"며 "언론노조는 이에 대해 백번 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여전히 반성하지 않고 내로남불식 기자회견이나 한다. 전형적인 비양심적인 단체의 끝판왕"이라고 비난했다.

'KBS 이사 법인카드 사적 유용 감사는 새노조(언론노조)가 이끌어낸 것'이라는 언론노조의 성명을 거론하며 "수치가 뭔지, 염치가 뭔지 모르는 단체"라고 비판한 KBS노조는 "언론개혁이나 민주언론을 빙자한 관변단체들은 문재인 정권의 언론장악 문건을 복기하고 성찰해 자숙하는 시간을 갖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