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주당, 전대 룰 확정… 대의원 45%→30%, 일반국민 10%→25%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유지… 안규백 "운영하는 사람의 리더십 중요"예비경선, 중앙위원회 100%→ 중앙위원 70%·국민 여론조사 30%

입력 2022-07-04 18:02 수정 2022-07-04 18:11

▲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 ⓒ뉴데일리

더불어민주당이 현행 본투표에서 대의원 비율을 축소하고 국민 여론조사 비율을 확대하는 방식으로 전당대회 룰을 확정했다. 지도체제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안규백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은 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투표) 선거인단 구성과 관련해 대의원 비중을 현행 45%에서 30%로 낮추고, 그만큼 국민 (여론조사) 비중을 10%에서 25% 상향해 국민 비중을 150% 상향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 위원장은 "그래서 (이번 전대에서는)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당원 5%, 국민 25% (비율)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전대 투표 반영 비율은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일반국민 10%, 일반당원 5%로 규정돼 있었다. 대의원 반영 비율을 15%p 줄이고 국민 여론 비율을 그만큼 높인 것이다.

당대표와 최고위원 예비경선(컷오프) 선거인단도 모두 국민 여론조사를 반영한다. 기존 중앙위원회 100% 방식에서 중앙위원 70%, 국민 여론조사 30% 방식으로 치러진다.

안 위원장은 "당대표 경선 흥행을 위해 예비경선 당선인 수를 (후보자가) 4인 이상일 경우 3인, 9인 이상일 때는 8인으로 정했다"며 "예비경선 투표 시 당대표는 1인 1표, 최고위원은 1인 2표를 적용해 득표율과 순위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전준위는 또 기존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선출하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방식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앞서 친명(친이재명)계 의원들은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순수 집단지도체제는 여당일 때 많이 했고, 전통적으로 우리가 야당일 때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많이 했다"며 "어떤 체제든 순기능·역기능이 있고 운영하는 사람의 리더십과 정치력이 가장 중요한 키포인트다. 관건은 운영자의 리더십이지, 지도체제가 어떤 것이냐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전준위 간사인 조승래 민주당 의원은 "지난 워크숍, 당 안팎의 의견 들었을 때 순수 집단지도체제로의 변경은 무리가 있을 것 같다는 의견이 다수"라며 "사정 변경 이유가 특별히 발견되지 않았다는 측면이고, 당 안팎 여론이 그렇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친명계 의원들이 당대표 권한을 축소하면 안 된다는 주장을 펼친 것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지적에 안 위원장은 "전준위 구성 자체가 (다양한) 당 내 분포와 세력들이 자리 잡았기 때문에 팩트를 가지고 객관적 조건에서 했다고 말씀 드린다"고 답했다.

전대 선거권의 경우 현행대로 '6개월 이상 당비를 납부한 권리당원'에 부여하기로 했다. 앞서 친명계 의원들은 대선 과정에서 새롭게 유입된 '개딸(개혁의딸)'을 전대에 참여시키기 위해 투표권 제한을 3개월로 낮추자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번 전대에서 순회경선을 진행할 예정이다. 권리당원 투표 결과는 7개 권역에서 권역별로 개표하고 국민 여론조사 결과는 2주차와 4주차 2회에 걸쳐 각각 발표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 같은 전준의 의결 내용을 비대위 의결 및 당무위원회 인준을 통해 확정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