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尹 "한국기업, 세계적 경쟁력… 체코 원전에 참여하고 싶다" 원전 세일즈

한·체코 정상회담서 "피알라 총리의 관심과 지원… 北 비핵화 협조 당부"피알라 총리 "한국 경험 기술력 잘 알아, 고려하겠다"… 북핵문제도 공감

스페인 마드리드=오승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06-30 18:05 수정 2022-06-30 18:16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 시각)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한-체코 정상회담에서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와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원전 세일즈에 나섰다. 한국 원전기업들이 체코의 신규 원전 건설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30일 오전(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피알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체코가 올해 3월 입찰을 개시한 두코바니 신규 원전에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우리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피알라 총리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피알라 총리는 "한국 측의 기술력과 경험을 잘 알고 있다"며 "최종 입장 결정 시 윤 대통령의 설명을 적절히 고려하겠다"고 화답했다. 

또 윤 대통령은 피알라 총리에게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체코의 지지도 요청했다. 

북한 핵문제도 언급됐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위한 체코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피알라 총리도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에 지지를 표했다. 

이밖에도 양국 정상은 올 하반기 체코의 EU 의장국 수임을 계기로 한-EU 간 협력도 한층 강화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우크라이나 사태의 조속한 종식과 평화 회복, 민주주의의 가치 및 규범 기반 질서의 수호를 위해, 양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