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공정한 기회, 새 정부의 가치"… 尹대통령, 세종서 첫 국무회의

정부세종청사에서 尹정부 첫 공식 국무회의… 내각·참모 총출동尹 "세종서 첫 국무회의, 감회 새로워… 세종서 수시로 일할 것" 대선 공약 '양도세 중과 1년 유예'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안 상정

입력 2022-05-26 12:07 수정 2022-05-26 15:54

▲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첫 정식 국무회의가 대통령실 참모들과 국무위원들이 총 집결한 가운데 세종시에서 열렸다. 윤 대통령은 지역균형발전을 강조하며 국민통합을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첫 국무회의도 세종시 국무회의장에서 열게 돼서 감회가 새롭다"며 "앞으로도 자주 이곳 세종에서 국무위원 여러분과 수시로 얼굴을 맞대고 일하겠다"고 밝혔다.

尹, 세종 국무회의서 지방균형발전 강조

윤 대통령은 "어느 지역에 살든 상관없이 우리 국민 모두는 공정한 기회를 누려야 한다. 이것은 새 정부가 지향하는 공정의 가치"라며 "국가 전체 차원에서 균형발전에 대한 비전과 안목을 가지고 국무위원 여러분께서 일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언급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국무회의에서는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안과 국민통합위원회 설치 운영에 관한 규정이 상정됐다. 또 '새 정부 지방시대 비전과 전략'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한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안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를 1년 유예하는 조치다. 

윤 대통령은 "부동산시장의 안정과 국민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서 한시적으로 세 부담을 완화하는 것"이라며 "선거 때 국민 여러분께 드린 약속을 이행하는 것인 만큼 국무위원들께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잇따른 화재에 재발 방지 대책 촉구하기도 

윤 대통령은 또 최근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물류창고 화재와 관련,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실제로 23일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한 의류 물류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피해액이 612억원에 달했다. 19일에는 울산 온산공단 휘발유 원료 생산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창고를 건축하는 과정이나 사용하는 과정에서 화재가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것"이라며 "발화 원인을 정확히 진단해서 실효성 있는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한 내각과 대통령실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직전 임명 절차가 마무리된 18명의 장관에게 일일이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용현 경호처장, 이진복 정무수석,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최영범 홍보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안상훈 사회수석,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신인호 국가안보실 2차장, 장성민 정책조정기획관, 복두규 인사기획관, 강인선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