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미 정상회담' 용산서 보수·진보 맞불집회… 긴장 '고조'

21일, 용산 일대서 환영-반대 집회 동시다발 계획쏟아지는 집회 신고… 경찰 가용 인력 100% 총동원

입력 2022-05-21 15:11 수정 2022-05-21 15:11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이틀째인 21일 바이든 대통령의 숙소로 알려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호텔 주변에 경찰 병력이 배치돼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21일 오후 용산 일대에서 찬반 집회가 예고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참여연대와 국본 등 보수·진보 시민단체들이 서울 곳곳에서 집회를 개최한다. 서울에 신고된 집회 인원만 1만6472명에 달한다.

전국민중행동과 참여연대,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 등 진보 성향 단체들은 정상회담이 열리는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미국 대통령 방한 반대 집회를 진행한다. 

전날 법원이 "대통령 집무실은 관저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일부 시민단체의 집회를 허가하면서 허용 조건에 맞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도 집회가 가능하게 됐다.

시민단체 회원들은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집회를 연 뒤 녹사평역까지 약 600m 거리를 행진할 계획이다.

이에 맞서 탄핵무효운동본부와 국본 등의 보수단체들도 동작구 서울국립현충원 인근에서 미국 대통령 방한 환영 집회를 연다고 동시에 예고했다.

하지만 용산 일대가 주거 지역인 점과 한미정상회담이라는 국가적 행사가 열리는 만큼, 경찰은 경호 인력을 대폭 늘리고 경비 태세를 늦추지 않을 계획이다.

경찰은 서울에 최고 단계 비상령인 갑(甲)호 비상을 발령하며 "법원의 허용 조건에 맞춰 집회를 안전하게 관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갑호비상에 따라 경찰 연가는 중지되며 가용경력 100%를 총동원한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에 헌화·분향한 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이동해 윤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