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내 아들은 일베" 명빠 기자 글에 분노… "나도 일베" 김세의 '일밍아웃'

"대체 '불륜'과 '일베'가 뭔 상관이냐… '일베=범죄집단'은 좌파의 프레임"'넷심'이란 선동적 용어, 일베 등장 이후 사라져… 김세의 '일밍아웃' 선언

입력 2022-01-05 11:03 | 수정 2022-01-05 15:31
우파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하는 김세의 가세연 대표가 "저는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 게시판 이용자"라며 누구처럼 얼굴을 가리고 뒤에 숨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5일 오전 가세연 커뮤니티에 '좌파 OO들의 일베 프레임 지긋지긋하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저는 일베 게시판을 상당히 자주 이용한다"며 "일베에서 너무나 좋은 정보들을 상당히 많이 얻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좌파에서 우파 인사들을 비난할 때 자주 쓰는 말이 바로 '일베'"라며 "최근에는 자신의 불륜 의혹을 폭로한 아들을 '일베'라고 비난한 기자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도대체 '불륜 폭로'와 '일베'가 무슨 상관이냐"며 "자기 아들을 '일베'로 만드는, 좌파들의 뻔뻔한 '프레임 짜기'가 정말 지긋지긋하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저는 당당히 말할 수 있다"며 "일베 게시판을 자주 이용한다"고 고백한 김 대표는 "MBC 기자 시절, 일베를 통해 '문재인의 임스체어' '김광진의 변태 트윗' 등을 포착, 단독보도하기도 했다"는 일화를 공개했다.

"일베에 범죄자들 있지만… 그게 전부는 아냐"


김 대표는 "그동안 좌파 언론들은 이른바 '넷심'이라는 선동 용어를 써가며 좌파들에게 선동된 인터넷 여론을 실제 여론인양 국민에게 강요했으나, 일베가 등장하면서 '넷심'이라는 단어가 사라졌다"며 "이런 일베를 좌파들이 '범죄집단'으로 매도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물론 일베에 범죄자들도 있지만 그것은 일베를 대표하는 모습이 아니라고 강조한 김 대표는 "범죄자들은 '펨코'에도 있고, '오유'에도 있고, '엠팍'에도 있고, '디시'에도 있다"며 범죄자들이 대한민국에 있다고 대한민국이 '범죄국가'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역설했다.

김 대표는 "그런데 좌파들은 의도적으로 일베에 있는 일부 범죄자들을 일반화해서 일베 자체를 악의 집단으로 만들어 버렸다"며 "제가 볼 때 일베가 무너지면 대한민국 우파 자체가 위험해진다"고 경고했다.

자신이 일베 게시판 이용자이지만 범죄자는 아니라고 재차 강조한 김 대표는 "좌파 언론들의 의도적인 선택적 범죄자 프레임 씌우기에 맞서 이제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