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시, '서울미래교육비전 2030' 발표… "교육사다리 복원 목표"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교육격차 심화와 디지털 사회로 전환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

입력 2021-12-28 17:41 | 수정 2021-12-28 17:41
서울시가 중장기 교육정책 '서울미래교육비전 2030'을 내놨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교육격차 심화와 4차산업혁명 가속화에 따른 디지털 사회로의 전환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이란 설명이다.

시는 28일 "지자체 차원의 미래교육 대전환 준비책을 가동해 소득‧세대 등과 관련 없이 서울시민 모두가 공정한 교육의 기회를 갖도록 종합적으로 지원하고 무너진 교육 사다리를 복원한다는 목표"를 내세우며 이같은 정책을 발표했다. 

'서울미래교육비전 2030'… 市 "미래교육 대전환 준비책"

시에 따르면, 먼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로봇‧드론 등 4차산업 신기술 관련 교육을 강화한다. 과학관·천문우주과학원·도서관·기업 등 서울이 보유한 다양한 기관을 학습자원화해서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가칭)청소년 에듀투어'를 내년부터 시작한다. 

또한 백세시대를 맞아 '평생교육'이 일자리와도 연결될 수 있도록 '평생직업교육'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한다. 디지털대전환 시대 일자리 구조 변화와 연계해 진로탐색을 위한 상담부터 관련 교육, 실습까지 한 곳에서 이뤄지는 평생직업교육 거점 '(가칭)미래시민학교'가 2023년 정동에 문을 연다. 직업교육에 참여하는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학비를 지원하는 '서울시민 장학금' 도입도 추진한다. 

그밖에 학교 밖 청소년의 참여형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에듀테크'를 접목한 온라인 가상캠퍼스 '서울형 미네르바 대안교육기관'도 내년 시범운영을 시작한다. 2023년에는 공모를 통해 참여 대안교육기관을 확대한다. 

시는 이같은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15명의 '서울혁신공정교육위원회'(위원장 조전혁)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시는 서울미래교육비전을 통해 발굴된 서울시민 교육경비(장학금) 지원사업 등 신규 사업에 대해 향후 시의회·중앙부처 등과 협의를 이행하고, 조례 제정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대현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득계층 간 교육격차가 심화되고, 디지털 사회로의 전환이 급속하게 이뤄지면서  미래교육 지원정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이라며 "지난 6개월간 서울혁신공정교육위원회 위원님들의 헌신적인 참여와 치열한 논의 끝에 백년지대계인 중장기 '미래교육비전'을 수립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관계부처 및 현장 전문가와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통해 정책을 현실화시킴으로써 교육사다리를 복원하고 공정한 교육도시 서울을 조성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