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검찰, '50억 클럽' 곽상도에 구속영장 청구… 알선수재 혐의 적용

12월1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 '50억 클럽' 당사자 중 첫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21-11-29 18:50 | 수정 2021-11-29 18:50

▲ 곽상도 전 의원. ⓒ뉴데일리 DB

이른바 '대장동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50억 클럽'에 이름을 올린 곽상도 전 의원을 대상으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팀장 김태훈)은 29일 오후 4시30분쯤 곽 전 의원을 대상으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27일 조사 이후 이틀 만에 구속영장 청구돼

검찰은 지난 27일 곽 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밤샘조사를 진행했다. 조사한 지 이틀 만에 구속영장이 청구된 셈이다. 당시 검찰은 권순일 전 대법관도 곽 전 의원과 함께 불렀다. 이보다 하루 전인 지난 26일에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언론사 회장 홍모 씨도 불러 조사했다.

곽 전 의원을 대상으로 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다음달 1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서보민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다. 

곽 전 의원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금품을 받고 대장동 개발사업의 편의를 봐준 혐의 등을 받는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하나은행이 참여했던 성남의뜰컨소시엄이 무산될 수 있었던 상황을 넘기는 데 도움을 준 것으로 의심한다. 곽 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받은 50억원을 이에 따른 대가로 본다.

'50억 클럽'이라는 별칭은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화천대유 측이 50억원씩 주기로 한 6명을 언급하며 붙여졌다. 이들 6명 중 현재까지 자택 등 압수수색과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곽 전 의원이 유일하다.

검찰은 앞서 조사한 박 전 특검이나 권 전 대법관, 홍씨 등과 관련해서도 추가 소환 필요성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