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방역 포기하고 '백신' 선택한 文대통령… "3차 맞아야 접종 완료"

文 "2단계 전환 유보, 4주간 특별방역대책 시행… 핵심은 3차 접종"

입력 2021-11-29 17:13 | 수정 2021-11-29 17:22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백신 3차 접종'을 강조하며 사실상 '사회적 거리 두기'로의 회귀를 포기했다. 

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정부는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면서,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고자 한다"고 못박은 뒤 "핵심은 백신 접종"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그동안 자화자찬해온 'K방역'이라는 단어는 한 번도 사용하지 않았다. 최근 실시된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코로나19 감염이 급격한 확산세를 보이자 행정방역의 한계를 인정하고 백신방역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3차 맞아야 접종 완료"

문 대통령은 "미접종자의 접종 못지않게 급선무는 3차 접종을 조기에 완료하는 것"이라며 "지금까지 백신 접종은 두 번의 접종으로 완료되고 일부 감염취약자들의 면역력 강화를 위해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고 여겨왔지만, 기존 연구 결과와 전문가들의 예측보다 백신 접종 효과가 빠르게 감소하면서 적지않은 돌파감염이 발생해 3차 접종을 받아야만 높은 예방 효과가 유지될수 있다는 것이 분명해졌다. 이제는 3차 접종이 추가 접종이 아니라 기본 접종이며 3차 접종까지 맞아야만 접종이 완료되는 것으로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정부에 3차 접종이 조기에 완료되도록 총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10대 청소년들의 접종 속도를 높이는것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18세 이상 성인들의 접종률은 매우 높은 데 비해 접종 연령이 확대된 12~17세의 접종은 상대적으로 부진하다. 미국 등 다른나라에서 시행하고 있는 5~12세까지 아동의 접종도 신속하게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10대 청소년의 접종 속도 높이기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한 문 대통령은 "전면등교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소아·청소년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 걱정이 매우 크다"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 고비를 넘지 못하면 단계적 일상회복이 실패로 돌아가는 더 큰 위기를 맞게 된다"며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 2월 도입하기로 한 먹는 치료제와 관련 "연내에 사용할 수 있게 도입 시기를 앞당기고 국산 항체치료제도 필요한 환자들에게 적극 활용하기 바란다"며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한 조치도 빈틈없이 시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