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벤츠 무상 대여"… 김무성 피의자 신분 경찰 출석

경찰, 차량 대여 경위와 대가성 추궁… 김무성 측 "친형 사기 피해액에 대한 담보 차원"

입력 2021-11-26 09:47 | 수정 2021-11-26 10:54

▲ 포항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고급 수입차를 무상 대여받은 혐의를 받고 김무성 전 국회의원. ⓒ뉴데일리DB

'가짜 수산업자' 김태우(43·구속 기소) 씨로부터 고급 렌터카를 무상으로 받아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무성 전 의원이 25일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김 전 의원은 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된 김 전 의원을 이날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11시간가량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사에서 차량을 대여받은 경위와 대가성 여부를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김무성에 '차량 대여 경위'와 대가성 추궁

김 전 의원은 국회의원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해 4월부터 약 9개월간 김태우 씨로부터 벤츠 등 차량을 무상으로 대여받아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청탁금지법상 공직자는 직무 관련성과 관계 없이 한 사람으로부터 1회 100만원 또는 연간 3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받으면 처벌된다.

경찰은 김태우 씨의 휴대전화에서 김 전 의원과 김씨 사이에서 오간 문자메시지를 다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월14일 동아일보는, 김 전 의원이 지난해 12월 말 "올해 가기 전에 네 차 보내야겠다. 몇 번 타지 않았지만 잘 탔다. 네가 사람을 보내든지, 내 기사 시켜서 보낼게. 주소와 받을 사람 전화번호 이름 보내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김무성 측 "친형 사기 피해액에 대한 담보 차원"

이와 관련해 김 전 의원 측은 "친형이 김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금액에 대한 담보 성격으로 차량을 제공받아 이용해왔다"는 취지로 해명한 바 있다. 김 전 의원의 친형은 김씨에게 투자했다 87억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김씨로부터 수입 포르셰 차량을 부적절하게 대여받은 혐의를 받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비롯한 6명을 검찰에 넘겼다. 

경찰은 김씨 관련 사건을 수사하던 중 시민단체 등이 김 전 의원을 정치자금법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하자 이를 병합해 수사했다.

가짜 수산업자 김씨는 재력가 행세를 하며 김 전 의원의 친형 등 7명으로부터 '선동 오징어(배에서 잡아 바로 얼린 오징어)' 사업 투자 명목으로 총 116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달 열린 1심에서 김씨는 징역 8년을 선고받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