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中, '대만 통일' 진짜 추진?… 대만 점령 후 통치원칙 공개

中공산당 중앙위 대만판공실 부주임 “조국통일 옹호하는 모든 대만 동포가 주인 될 것”“현 대만 정부·여당의 ‘대만 독립’ 도발 본질과 피해 이해하고 독립하려는 음모 분쇄해야”

입력 2021-11-01 11:15 수정 2021-11-01 11:15

▲ 류쥔촨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만판공실 부주임이 대만 점령 후의 통치 방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TV 관련보도 화면캡쳐.

지난 10월1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대만을 반드시 통일하겠다”고 외쳤다. 시 주석의 말이 단순한 위협이 아니라는 듯 중국 고위 당국자가 대만 점령 이후 통치원칙과 구상을 공개했다.

환구시보 등 중국 관영매체들은 지난달 30일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만판공실 부주임 겸 국무원 대만판공실 부주임 류쥔촨의 연설을 소개했다. 

류 부주임은 전날 ‘국가통일과 민족부흥’을 주제로 한 토론회에서 “대만 통일 후에도 대만의 평화와 안녕은 충분히 보장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중국이 대만을 통일해도 대만 동포의 생활방식과 사유재산, 종교·신앙, 합법적 권익은 침해되지 않을 것”이며 “조국통일과 민족부흥을 옹호하는 모든 대만 동포는 대만 통치와 조국 건설에 참여하는 등 진정으로 주인 역할을 할 것이며, 복지 발전과 부흥의 영광을 최대한 향유할 것”이라는 장담이다.

류 부주임은 중국이 대만을 점령한 뒤 국가 재정을 어떻게 운용할지도 설명했다. “통일 후 대만의 재정수입은 민생 개선에 최대한 사용될 것이며, 대만경제는 본토 시장을 광활한 배후지로 삼아 발전의 여지가 더 커지고 경쟁력은 더욱 강해질 것이며, 산업용 공급망은 더 안정적이고 원활해질 것”이라는 주장이다.

‘대만 독립’을 추구하는 대만 정부·여당을 향해서는 비난을 퍼부었다. “대만 독립을 지지하는 자들은 인민들에게 경멸받고 역사로부터 비난받을 것”이라고 경고한 류 부주임은 “대만 동포들은 민진당(대만의 현재 여당) 당국의 ‘독립 도발’의 본질과 그 피해를 깊이 이해하고 ‘대만 독립’을 도모하려는 시도를 단호히 분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중국 공산당 고위 당국자의 이 같은 공개 발언은 중국이 대만 통일을 위한 구체적 계획까지 세워 놓았다는 뜻으로, 지난 10월10일 신해혁명 110주년 기념식 당시 “완전한 조국 통일의 역사적 임무는 반드시 실현해야 하고, 틀림없이 실현할 수 있다”는 시 주석의 말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것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