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뉴데일리 여론조사]화천대유 광풍에… 윤석열·홍준표, 오차범위 밖으로 이재명 밀어냈다

윤석열 43.9% vs 이재명 30.2%… 홍준표 42.3% vs 이재명 31.2%원희룡 29.3% vs 이재명 32.3%… 유승민 23.8% vs 이재명 31.2%

입력 2021-10-17 14:00 | 수정 2021-10-17 14:00
차기 대통령선거 가상 양자대결에서 국민의힘 윤석열·홍준표 후보 모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따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검찰 수사와 언론의 검증이 본격화하면서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은 하락세가 가속화한 반면 반면 국민의힘 후보들의 지지율은 상승세가 뚜렷하다.

지난 2일 조사에서 10.5%p 차이를 보인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의 양자대결 격차는 13.7%p로 벌어졌고, 지난 조사에서 이재명 후보에게 0.7%p 뒤지며 접전을 벌인 홍준표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는 이재명 후보를 11.0%p 차이로 따돌렸다.

지난 3일 조사에서는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는 각각 42.8%와 32.3%의 지지율을 얻었고,  홍준표 후보와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은 각각 34.0%와 33.3%였다.

윤석열 43.9% vs 이재명 30.2%… 홍준표 42.3% vs 이재명 31.2% 

뉴데일리와 시사경남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PNR(피플네트웍스리서치)가 지난 15~16일 이틀 동안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석열-이재명 양자대결에서 윤 후보는 43.9%, 이 후보는 30.2%를 기록했다. 두 후보의 격차는 13.7%p로 오차범위(±3.1%p) 밖이다.

홍준표-이재명 양자대결에서도 홍 후보가 42.3%, 이 후보가 31.2%의 지지율을 얻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1.0%p로 역시 오차범위 밖이다.

윤석열, 호남과 40대 제외한 전 지역, 전 연령서 이재명에게 이겨

먼저 윤석열-이재명 후보 양자대결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윤 후보가 이 후보를 눌렀다. 서울에서는 윤 후보 40.0%, 이 후보 34.1%였고, 경기·인천에서는 윤 후보 44.7%, 이 후보 30.8%였다. 

대구·경북에서는 윤 후보가 55.4%의 지지율로 19.2%에 그친 이 후보를 압도했다. 부산·울산·경남 역시 윤 후보가 49.0% 지지율로 25.8%를 얻은 이 후보를 앞섰다. 대전·세종·충남북에서도 윤 후보가 54.1%로 21.9%를 얻은 이 후보를 이겼고, 강원·제주에서는 윤 후보가 39.1%, 이 후보가 32.2%를 기록했다.  

반면, 광주·전남북에서는 이 후보가 46.1%로 20.3%를 얻은 윤 후보를 크게 앞질렀다. 

연령대별로는 20대(만 18세 이상)에서는 윤 후보 지지율이 31.9%로 27.0%를 얻은 이 후보를 앞섰다. 30대에서는 윤 후보 35.8%, 이 후보 27.5%였다. 반면 40대에서는 윤 후보 33.3%, 이 후보 39.2%였다. 50대에서는 윤 후보 47.4%, 이 후보 31.1%로 나타났다. 60대에서는 윤 후보 61.5%, 이 후보 29.3%였고, 70세 이상에서는 윤 후보 57.7%, 이 후보 24.2%로 모두 윤 후보가 크게 앞섰다.

홍준표도 호남 제외한 전 지역서 이재명 압도… 모든 연령대에서 이재명에 이겨

홍준표 후보도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재명 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따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홍 후보 역시 호남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이 후보를 압도했다. 특히 홍 후보는 윤석열 후보에 비해 호남에서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에서는 홍 후보 지지율이 40.3%, 이 후보가 31.6%였고, 경기·인천에서는 홍 후보가 41.4%, 이 후보가 32.4%로 조사됐다. 대전·세종·충남북에서는 홍 후보 42.9%, 이 후보 29.7%였고 광주·전남북에서는 홍 후보 31.1%, 이 후보 49.5%였다. 

대구·경북에서는 홍 후보 45.2%, 이 후보 21.0% 였고, 부산·울산·경남에서는 52.9%를 얻은 홍 후보가 24.5%를 얻은 이 후보를 앞섰다. 강원·제주에서는 홍 후보 39.1%, 이 후보 31.2%의 지지율을 보였다.

특히 연령대별로 보면 홍 후보는 모든 연령대에서 이 후보에게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20대의 홍 후보 지지율은 51.6%였고 이 후보는 25.8%였다. 30대에서는 홍 후보 44.9%, 이 후보 29.9%였다. 40대에서는 홍 후보가 41.3%로 39.5%를 얻은 이 후보에게 근소하게 앞섰다. 50대에서도 홍 후보가 39.2%로 32.8%를 얻은 이 후보를 제쳤다. 60대에서는 홍 후보 41.0%, 이 후보 29.1%였고, 70세 이상에서는 홍 후보  34.7%, 이 후보 29.0%의 지지율을 얻었다.

원희룡 29.3% vs 이재명 32.3%… 유승민 23.8% vs 이재명 31.2%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양자대결을 벌인 원희룡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게 오차범위 내에서 뒤지는 것으로 조사됐고, 유승민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게 오차범위 밖으로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 후보와 이 후보의 양자대결에서는 원 후보가 29.3%, 이 후보가 32.3%의 지지율을 얻었다. 두 후보의 격차는 3.0%p로 오차범위 안이다.

원 후보는 보수지역으로 분류되는 영남권, 그리고 충청권, 고연령층에서 이 후보를 앞섰다. 나머지 지역과 다른 연령층에서는 이 후보에게 밀렸다.

유 후보와 이 후보의 양자대결에서는 유 후보가 23.8%를 얻었고, 이 후보는 31.2%의 지지율을 보였다. 두 후보의 격차는 7.4%p로 오차범위 밖이다.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 대상 양자대결 조사, 윤석열>홍준표>원희룡>유승민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만 대상으로 한 양자대결 조사에서는 윤석열(62.7%):이재명(7.0%), 홍준표(58.2%):이재명(10%), 원희룡(39.6%):이재명(10%), 유승민(31.4%):이재명(10%)이라는 결과가 도출됐다.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 540명의 응답을 분석한 결과다.

대상을 더 축소해 국민의힘 지지층 426명으로 한정한 양자대결 조사 결과도 중도층을 포함한 조사 결과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국민의힘 지지층으로 한정한 양자대결 조사에서 각 후보의 지지율은 윤석열(70.4%):이재명(3.6%), 홍준표(62.0%):이재명(7.2%), 원희룡(45.1%):이재명(5.2%), 유승민(35.4%):이재명(6.9%) 등이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휴대전화 RDD(무작위 추출) 85%, 유선전화 RDD 15% 비율로 조사했다. 최종 응답률은 3.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조사 완료 후 지난 6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값을 부여(림 가중)했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