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대장동 초기부터 개발업체 '임시 공동대표'였다"

2010년부터 친교… '대장프로젝트금융투자'와 시행사 '씨세븐'의 실질적 공동대표 '화천대유 성과급 40억' 최윤길, 성남시의원 때부터 관여… 대장동 '원년 멤버' 의혹

입력 2021-10-15 14:13 | 수정 2021-10-15 16:55

▲ 지난 2015년 3월 13일 이재명(오른쪽) 당시 성남시장이 시청 시장실에서 성남시체육회 상임부회장으로 선임된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 ⓒ뉴시스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 통과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사진)이 2011년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민간 개발 사업체에서 비공식 직함으로 임시 공동대표를 지냈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에 따라 공직에서 물러난 뒤 지난해부터 화천대유 부회장을 맡은 최 전 의장이 단순한 로비 대상이 아니라 처음부터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특히 "성남시의장에게 30억원이 전달됐다"는 김만배(화천대유 대주주) 씨의 발언이 '정영학 녹취록'에 담긴 것도 최 전 의장이 대장동 개발 프로젝트의 '원년 멤버'였음을 가리키는 방증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최윤길, 2011년 대장동 개발업체 비공식 공동대표 지내"


경향신문에 따르면, 2010년부터 진행된 대장동 민간사업을 주도한 것은 '대장프로젝트금융투자'와 시행사 '씨세븐'이다. 당시 두 회사의 대표이사였던 이강길 씨는 동업자들과 사이가 틀어져 2011년 3월 사업에서 손을 뗐다.

씨세븐 관계자는 14일 경향신문에 "정영학 회계사, 남욱 변호사, 삼성물산 출신 A씨 등 동업자들이 이강길 대표가 횡령했다고 문제 삼으며 이 대표를 쫓아냈는데, 그 후 A씨가 임시 공동대표로 나설 수 있는 사람으로 최윤길 전 의장을 지목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성남시의원이던 최 전 의장은 두 회사 공동대표직을 공식 겸직하지는 않았지만, 남 변호사가 2011년 7월 대장프로젝트금융투자의 대표이사가 될 때까지 실질적으로 공동대표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 전 의장과 A씨는 2010년 1월 정 회계사의 소개로 친교를 맺었다. 정 회계사가 최 전 의장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대장동 사업에서 빼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 보고 로비 대상으로 지목하자, A씨가 최 전 의장에게 수백만원어치 명절 선물을 건네고 내기 골프를 치며 일부러 져 주기도 했다는 것이다.

A씨는 2010년 6월에는 부하를 시켜 최 전 의장의 시의원선거 캠프를 도왔고, 이강길 대표에게 "최 전 의장 차를 바꿔 주자"며 1억원을 건네자는 제안까지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의장은 2010년 말 정 회계사와 남 변호사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구속)에게 연결해준 장본인으로도 꼽힌다.

당시 이강길 대표의 자문단으로 활동던 정 회계사와 남 변호사는 이 대표 지시로 유 전 본부장과 수 차례 만났다. 유 전 본부장은 그해 8월부터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대장동 사업을 맡았다.

김만배 "일 좀 해 달라"… 최윤길에 부회장직 부탁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최 전 의장을 만나 "몸이 아파 이제 일을 전면에서 하지 못할 것 같다"며 부회장직을 부탁했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14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김씨는 건강 악화를 이유로 최 전 의장에게 "일이 많이 남아 있으니 좀 해주십시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그동안 성남시의회에서 대장동 사업 진행 경과를 지켜본 최 전 의장에게 전반적인 회사 운영, 자금 관리, 분양 대행사와 계약관계 해결 등을 맡기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최 전 의장과 김씨는 2012년 무렵 접촉이 잦아진 것으로 전해졌는데, 당시 최 전 의장은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던 김씨와 유 전 본부장 사이를 조율하는 역할을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의장은 화천대유와 40억원의 성과급 계약을 한 것과 관련, 주변에 "변호사로부터 계약 절차가 문제될 것 없다는 확인을 받았다"고 말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의장은 2002~14년 대장동에서 3선 시의원을 지냈다. 2012년 7월 성남시의회 의장에 선출된 후 2014년 제6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에서 성남시장 재선을 노리던 이재명 경기지사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활동했다. 2014년 6월 의장 임기를 마친 최 전 의장은 성남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을 거쳐 현재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재직 중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핫이슈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친문 단체인 '깨어있는시민연대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깨시연 이민구 대표는 "피고발인 이재명과 우원식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