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램지어 美 교수 "일본군, 매춘부 강제 모집할 필요 없었다"

윤미향 언급하며 "납치 주장 여성 다수는 부정직한 정치인이 운영하는 노인시설 거주자" 강조

입력 2021-08-15 13:17 | 수정 2021-08-15 13:17

▲ 램지어 교수가 서문을 쓴 아리다 데츠오 와세다대 교수의 '위안부는 모두 합의계약 상태였다' ⓒ연합뉴스

위안부를 매춘부로 규정한 내용의 논문을 발표해 논란을 일으킨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이번에는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모집 자체를 부정하고 나섰다.

램지어 교수는 아리다 데츠오 와세다대 교수가 지난달 30일 출판한 '위안부는 모두 합의 계약 상태였다'라는 제목의 책 서문에 "일본군은 매춘부를 강제적으로 모집할 필요도 없었고, 그럴 여유도 없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공문서에서도 위안부 강제 모집에 대한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며 올해 초 학계 비판을 산 논문과 같은 주장을 반복했다.

아리마 데츠오 와세다 교수 '위안부는 모두 합의계약 상태' 책에 서문

램지어 교수는 "제주도에서 직접 위안부를 연행했다는 증언을 담은 요시다 세이지의 수기 '나의 전쟁범죄'가 1983년 발간된 이후 한국에서 피해 보상 청구가 나오기 시작했다"면서 "이전에는 돈을 벌기 위해 위안소에서 일했다고 말한 여성이나, 아버지의 압력 때문에 위안부가 됐다는 여성도 일본군에 강제 연행됐다고 말하기 시작했다"는 주장을 폈다.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출신 윤미향 의원과 관련된 논란을 언급한 그는 납치 증언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 매춘 행위를 강요받았다고 증언하고 일본 정부에 소송을 건 여성 중 많은 수는 극단적으로 부정직한 정치인이 운영하는 시설에 살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학자들 간의 논쟁에서는 사실관계가 명확해질수록 공격이 더욱 강화되는 경우가 있다"고 말한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과 관련한 비판에 대해 "엉망진창의 데모대가 한국의 미디어와 정치파벌을 통해 벌인 난잡한 소동"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일본을 향해 "일본의 독자분들은 아무쪼록 이 같은 주장들에 속지 마시길 바란다"는 당부도 했다. 이어 "내 논문이 한국에 대한 모욕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었고, 자신의 모국에 대한 모욕이라고 공격하는 한국계 미국인도 있었다"며 "학계의 공동 투쟁 같았다"고 자신의 논문에 대한 비판을 반박했다.

램지어 교수가 서문을 쓴 아리마 교수의 책은 위안부를 매춘부로 규정한 주장을 옹호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학계에서는 램지어 교수에 대한 비판을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언론탄압에 비유하는 등 일본 우익의 시각이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때문에 램지어 교수가 이번 서문을 쓴 것은 앞으로도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왜곡된 주장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핫이슈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친문 단체인 '깨어있는시민연대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깨시연 이민구 대표는 "피고발인 이재명과 우원식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