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평] '비즈니스맨 in 러시아'… 'LG상사맨'이 전하는 러시아 무역 노하우

고수열 전 LG상사 CIS지역총괄, 20년간 체득한 '러시아 비즈니스 문화' 핵심체크

입력 2020-05-06 13:58 수정 2020-05-06 16:11

20여년을 해외 주재원으로 지내며 구(舊) 소련의 마지막 진통과 격변하는 중앙아시아를 직접 목격한 고수열 전 LG상사 CIS지역총괄이 자신이 체득한 '러시아 비즈니스 노하우'를 담아낸 책을 펴냈다.

'비즈니스맨 in 러시아(도서출판 열린북스)'는 20년 이상 러시아 극동 및 중앙아시아에 체류하며 다양한 무역 업무를 관장해온 저자가 러시아의 비즈니스 패턴은 물론, 경제·사회·문화·역사 등을 종합적으로 소개한 책이다.

러시아에 대한 '지적 호기심'을 채워 줄 수 있는 책이 많지 않다는 점에서, '비즈니스맨 in 러시아'는 러시아를 폭넓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훌륭한 길잡이가 될 전망이다.

김승동 유라시아21 이사장은 추천사에서 "러시아에서의 사업은 러시아 사람들의 사고 방식이나 관행 등에 대한 대응방법이 몸에 익어야 쉽게 풀릴 수 있다"며 "그런 면에서 러시아 사업에 대한 통찰력이 뛰어난 저자가 지은 이 책이 러시아에 진출했거나 진출할 회사에 훌륭한 지침서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 저자 소개

저자는 카자흐스탄 최초 유전개발 계약으로 2007년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고, 당시 CEO와 함께 한국 기업들의 투르크메니스탄 석유화학 사업 진출에 발판을 마련했던 베테랑 무역가다.

1990년대 산불 진화용 러시아산 헬기를 수입할 때 통·번역을 담당했고, 국산 화장품 브랜드 '드봉'을 러시아에 수출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2009년부터 2018년까지 LG상사의 CIS 지역 총괄을 역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