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해찬 "죽기 전엔 정권 안뺏겨" 김재원 "李, 2년안에 죽겠네"

김재원, 9일 대구지역 강연서 택시기사 농담이라며 "이해찬 2년 내 사망"…여당, 징계 요구

입력 2019-11-10 16:38 | 수정 2019-11-10 16:49

▲ 이해찬(67·사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2년 안에 죽는거 아니냐'고 한 김재원 자유한국당의 발언이 논란되고 있다. ⓒ박성원 기자

이해찬(67)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내가 죽기 전에는 정권을 안 뺏길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김재원(54·경북 의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그럼 (이 대표가) 2년 안에 죽는다는 뜻이냐"고 농담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김 의원의 징계를 요구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 '친문독재악법 파헤치기'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김 의원은 강연에서 "나 죽기 전에는 정권을 안 뺏긴다"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발언을 비판했다. 이해찬 대표는 최근은 물론 지난해 방북 때도 '내가 살아 있는 한 절대 정권을 뺏기지 않게 단단히 마음먹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얼마 전에 이해찬 대표가 '나 죽기 전에는 정권 안 뺏긴다'고 했는데, 이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고 택시기사에게 말을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러자 택시기사는 '그럼 이해찬이 2년 안에 죽는다는 말 아니냐. 놔두면 황교안 대표가 대통령이 되겠네'라고 하더라"며 "가만히 생각하니 그 말이 그 말이더라. 택시비로 10만원을 주고 내렸다"고 말했다. 강연을 듣던 자유한국당 대구지역 당원들은 김 의원 발언에 환호했다.

김재원, 택시기사 발언 인용하며 '이해찬 장기 집권' 발언 비판


이 발언이 인터넷을 통해 알려지면서 논란은 커졌다. 김 의원 발언이 '선을 넘었다'라는 의견과 '택시기사가 한 말', '죽을 때까지 정권을 뺏기지 않겠다는 이 대표의 발언도 부적절했다'는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민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이재정(45) 민주당 대변인은 10일 현안 브리핑에서 "김 의원 발언은 섬뜩하고 경악스럽다. 너무나 험악하고도 저열한 막말"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정치권이 일상적인 공박과 다툼의 관계에 있다 해도, 그 경쟁은 국가와 국민을 위한 선의의 경쟁이어야 한다"며 "김 의원의 막말은 원칙과 기본에서 너무나 심하게 벗어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 의원의 즉각 사죄, 한국당의 김 의원 징계 절차 착수 등을 요구했다.

정춘숙(55)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거들었다. 정 대변인은 "김 의원이 지난 8월 1일 막바지 추경 심사 당시 술마시고 국회에 복귀해 '7조 원 추경 음주심사'로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며 "김 의원은 패륜적 망언에 책임지고 스스로 예결위원장 직에서 사퇴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